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롯데건설, 싱가포르 시장 진출…1천200억원 프로젝트 공동수주

송고시간2021-04-30 09:53

beta

롯데건설이 싱가포르 건설 시장에 진출했다.

롯데건설은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이 발주한 1천200억원 규모의 'J121 통합교통허브 프로젝트'를 현지 업체인 빈타이 킨덴코(Bintai Kindenko)사와 공동으로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베트남, 캄보디아, 말레이시아에 진출해 다수의 사업을 수주·수행한 롯데건설은 이번 싱가포르에 이어 필리핀 등 동남아 인근 국가로의 진출을 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싱가포르 주롱 통합교통허브 조감도
싱가포르 주롱 통합교통허브 조감도

[롯데건설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롯데건설이 싱가포르 건설 시장에 진출했다.

롯데건설은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이 발주한 1천200억원 규모의 'J121 통합교통허브 프로젝트'를 현지 업체인 빈타이 킨덴코(Bintai Kindenko)사와 공동으로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주롱 동부 지역의 통합교통 허브를 신축하는 공사로, 설계와 시공을 통합 수행하는 디자인 빌드(Design & Build) 방식으로 발주됐다.

통합 교통 허브에는 오피스, 상업 시설, 버스 환승소 등이 포함되며 27층 건물 1개 동이 스카이브릿지를 통해 8층 포디엄 건물 1개 동과 연결될 예정이다.

롯데건설은 이 프로젝트에서 기전(기계·전기) 공사의 설계와 시공을 수행할 예정이다.

롯데건설은 회사의 미래 성장을 위해 최근 동남아시아 지역 사업 확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베트남, 캄보디아, 말레이시아에 진출해 다수의 사업을 수주·수행한 롯데건설은 이번 싱가포르에 이어 필리핀 등 동남아 인근 국가로의 진출을 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