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살인 숨기려다 역대급 산불…작년 캘리포니아 화인은 방화

송고시간2021-04-30 09:35

beta

지난해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발생해 두 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역대급 피해를 낳은 산불이 범죄 사실을 숨기려던 한 살인자가 고의로 피운 불에서 비롯된 것으로 드러났다.

캘리포니아주 솔라노 카운티 보안관 사무소는 29일(현지시간) 기자회견 열고 살인 혐의로 수감돼 있는 빅터 세리테노(29)에게 방화 혐의를 추가했다면서 "8개월간의 조사 끝에 그가 범죄를 숨기고자 '마클리 산불'을 일으켰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인근 여러 지역에서 나타난 대형 산불인 'LNU 번개 복합 파이어'와 합쳐지면서 캘리포니아주 역사상 피해가 가장 큰 화재 중 하나로 기록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화지점에서 실종된 여성시신 발견

8개월 수사 끝에 '살인 후 방화' 혐의 포착

빅터 세리테노
빅터 세리테노

지난해 8월 한 여성을 살해한 뒤 이를 숨기기 위해 불을 피워 대형 산불을 일으킨 혐의를 받는 [배커비 경찰서 페이스북.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지난해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발생해 두 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역대급 피해를 낳은 산불이 범죄 사실을 숨기려던 한 살인자가 고의로 피운 불에서 비롯된 것으로 드러났다.

캘리포니아주 솔라노 카운티 보안관 사무소는 29일(현지시간) 기자회견 열고 살인 혐의로 수감돼 있는 빅터 세리테노(29)에게 방화 혐의를 추가했다면서 "8개월간의 조사 끝에 그가 범죄를 숨기고자 '마클리 산불'을 일으켰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마클리 산불은 지난해 8월 18일 캘리포니아주 북부 스테빈스-콜드 캐니언 일대에서 발생했다. 이는 인근 여러 지역에서 나타난 대형 산불인 'LNU 번개 복합 파이어'와 합쳐지면서 캘리포니아주 역사상 피해가 가장 큰 화재 중 하나로 기록됐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0cOzx5RbDo

두 달가량 이어진 당시 화재로 수만 명이 대피하고 약 1천470㎢가 불에 탔고 화재 때문에 82세, 64세 남성 등 두 명이 숨졌다.

경찰은 세리테노에게 방화와 이들 2명을 살해한 혐의를 추가했다.

경찰이 세리테노의 방화 혐의를 밝혀낸 것은 산불 발생 지점에서 32세 여성 프리실리아 카스트로의 시신을 발견하면서다.

카스트로는 마클리 산불 발생 이틀 전인 지난해 8월 16일 세리테노와의 약속을 위해 집 밖을 나선 후 실종됐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휴대전화의 위치 추적 등을 통해 다음 달인 9월 2일 불에 탄 카스트로의 시신을 찾았고, 이어 세리테노를 살인 혐의로 체포한 바 있다.

세리테노는 오는 30일 오후 추가 기소에 따른 재판에 출석할 예정이다.

지난해 8∼10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
지난해 8∼10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ku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