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규확진 661명, 이틀째 600명대…거리두기·5인금지 3주 재연장(종합2보)

송고시간2021-04-30 16:09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가운데 30일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 중반을 나타냈다.

보다 소폭 감소했지만 이틀 연속 600명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61명 늘어 누적 12만2천12명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역 642명·해외 19명…누적 12만2천7명, 사망자 3명 늘어 총 1천828명

서울 227명-경기 151명-울산 61명-경남 37명-부산 32명-대전 31명 등

수도권·부울경 지역발생만 513명…어제 4만2천513건 검사, 양성률 1.55%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가운데 30일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 중반을 나타냈다.

전날보다 소폭 감소했지만 이틀 연속 600명대를 기록했다.

지난주 800명에 육박했던 것과 비교하면 줄어든 것이지만 소규모 모임, 직장, 학원, PC방 등 일상 곳곳으로 감염의 고리가 하나둘 뻗어나가는 데다 지역사회 내 '숨은 감염자'도 상당해 추가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확산세 차단을 위해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5월 23일까지 3주 연장하고, 특별방역주간 역시 다음주 1주간 더 시행하기로 했다.

◇ 지역발생 642명 중 수도권 384명, 비수도권 258명…비수도권 40.2%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61명 늘어 누적 12만2천12명이라고 밝혔다.

전날(679명)보다 18명 줄었다.

현재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속출하면서 '4차 유행'은 이미 시작된 양상이다.

이달 24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785명→644명→499명→512명→769명(당초 773명에서 정정)→679명(680명에서 정정)→661명이다. 이 기간 400명대와 500명대가 각 1번, 600명대가 3번, 700명대가 2번이다.

1주간 하루 평균 약 650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621명으로,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642명, 해외유입이 19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650명)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서울 222명, 경기 148명, 인천 14명 등 수도권이 384명(59.8%)이다.

비수도권은 울산 61명, 경남 37명, 부산 31명, 대전 30명, 경북 28명, 전북 21명, 대구 13명, 충남 12명, 충북 11명, 전남 5명, 광주·강원 각 4명, 세종 1명 등 총 258명(40.2%)이다.

수도권과 부산·울산·경남 확진자만 513명, 80%에 달한다.

[그래픽]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0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61명 늘어 누적 12만2천7명이라고 밝혔다.
jin34@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전국적으로 크고 작은 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동대문구 교회, 강남구 학원, 강남구 PC방, 경기 과천시 어린이집, 광명시 지인모임, 안산시 실내체육시설 등을 고리로 한 새로운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대전의 한 노인요양시설에서는 입소자·종사자 등 1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울산에서는 기존 확진자의 가족·접촉자 등을 중심으로 추가 확진 사례가 나왔다.

◇ 위중증 환자 7명 늘어 총 164명…전국 17개 시도서 확진자 나와

해외유입 확진자는 19명으로, 전날(30명)보다 11명 줄었다.

이 가운데 5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4명은 서울(5명), 경기(3명), 대구·부산·대전·충북·경북·제주(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9개 국가에서 들어온 것으로 추정되며 내국인이 9명, 외국인이 10명이다.

나라별로는 필리핀 4명, 인도·파키스탄·카자흐스탄 각 3명, 인도네시아 2명, 네팔·사우디아라비아·미국·캐나다 1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227명, 경기 151명, 인천 14명 등 총 392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 누적 1천828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50%다.

위중증 환자는 총 164명으로, 전날(157명)보다 7명 늘었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635명 늘어 누적 11만1천422명이며,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23명 늘어 총 8천757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검사 건수는 총 884만8천292건으로, 이 가운데 864만3천774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8만2천511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4만2천513건으로, 직전일 3만9천282건보다 3천231건 많다.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55%(4만2천513명 중 661명)로, 직전일 1.73%(3만9천282명 중 680명)보다 소폭 하락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38%(884만8천292명 중 12만2천7명)이다.

한편 방대본은 전날 0시 기준 국내 누적 확진자가 12만1천351명이라고 발표했으나 지난 28일과 29일 경북 지역에서 집계된 5명이 '위양성'(가짜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12만1천346명으로 정정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CfXxQ62HrM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