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염수 해양 방출 안돼'…일본 집권당서도 우려 목소리

송고시간2021-04-29 22:53

beta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오염수를 다핵종(多核種)제거설비(ALPS)로 거른 뒤 해양 방출한다는 일본 정부 구상에 대해 집권 자민당 내에도 우려가 제기되고 있어 주목된다.

29일 일본 매체 닛칸겐다이(日刊ゲンダイ)디지털의 보도 등을 보면 야마모토 다쿠(山本拓) 자민당 중의원 의원을 중심으로 오염수 해양 방출 구상에 대한 문제 제기가 이어지고 있다.

8선 경력에 농림수산상까지 지낸 야마모토 의원은 자신이 원전 추진파이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를 지지한다면서도 해양 방출 구상에는 공개적으로 우려를 표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8선 야마모토 의원 '탱크 증설 가능' 주장…의원들 모아 학습 모임

"삼중수소 외에도 12가지 핵종 제거 안 돼"…일본 언론 주목 못 받아

오염수 탱크가 설치된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염수 탱크가 설치된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오염수를 다핵종(多核種)제거설비(ALPS)로 거른 뒤 해양 방출한다는 일본 정부 구상에 대해 집권 자민당 내에도 우려가 제기되고 있어 주목된다.

이들은 한국을 비롯한 타국에서도 삼중수소(트리튬)가 포함된 물을 해양 방류한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에 관해 사고 원전의 오염수를 통상 원전과 동일하게 취급하는 것이 합리적이지 않다는 의문을 던지고 있다.

29일 일본 매체 닛칸겐다이(日刊ゲンダイ)디지털의 보도 등을 보면 야마모토 다쿠(山本拓) 자민당 중의원 의원을 중심으로 오염수 해양 방출 구상에 대한 문제 제기가 이어지고 있다.

8선 경력에 농림수산상까지 지낸 야마모토 의원은 자신이 원전 추진파이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를 지지한다면서도 해양 방출 구상에는 공개적으로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도쿄전력이 2020년 12월 24일에 공표한 자료에 의하면 처리수(ALPS로 거른 오염수)를 2차 처리하더라도 삼중수소 외에 12가지 핵종이 제거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야마모토 다쿠 의원
야마모토 다쿠 의원

[야마모토 다쿠 의원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야마모토 의원은 "2차 처리 후에도 남는 핵종에는 반감기가 긴 것이 많으며 요오드 129는 약 1천570만년, 세슘 135는 약 230만년, 탄소 14는 약 5천700년"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자신의 홈페이지에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해양 방출될 것으로 예상되는 13가지 핵종의 목록을 게시해 놓기도 했다.

야마모토 의원은 통상 원전에서도 해양 방류를 한다는 보도에 관해서는 "ALPS 처리수와 통상 원전 배출수는 전혀 다른 것이다. ALPS로도 처리할 수 없는 핵종 가운데 11가지 핵종은 통상 원전 배출수에는 포함되지 않은 핵종"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통상의 원전은 연료봉이 피막으로 덮여 있고 냉각수가 직접 연료봉에 닿는 일은 없다. 하지만 후쿠시마 제1원전은 노출된 연료봉에 직접 닿은 물이 발생하고 있다. 처리수에 포함된 것은 사고에서 유래한 핵종"이라고 강조했다.

야마모토 의원은 일본 정부가 오염수 해양 방출을 결정하기 전부터 후쿠시마 제1원전에는 탱크를 추가로 설치할 수 있는 공간이 5곳 있으며 이들 공간에 탱크를 증설하면 2024년 여름까지 탱크가 가득 차지 않을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주장해 왔다.

산케이(産經)신문의 보도에 의하면 야마모토 의원은 비슷한 문제의식을 지닌 의원들과 함께 내달 13일 경제산업성과 도쿄전력 담당자를 국회로 불러 학습 모임을 개최할 예정이다.

그는 오염수 해양 방출이 국민의 이해를 얻을 수 없는 일이라며 '자민당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처리수 등 정책 공부 모임'을 결성하고 작년 12월 첫 회합을 열었다.

모임에는 농림수산상을 지낸 야마모토 유지(山本有二) 자민당 중의원 의원과 부흥상을 지낸 와타나베 히로미치(渡辺博道) 자민당 중의원 의원 등이 참가하고 있다.

하지만 일본 내에서는 오염수 해양 방출에 대한 반대 혹은 신중론이 그리 주목받지 못하고 있다.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일본 정부 주장이 부각된 탓인지 현지 여론은 해양 방출이 어쩔 수 없다는 쪽이 우세한 상황이다.

야마모토 의원 등의 활동이 다른 의원들이나 유권자의 공감을 얼마나 얻을지가 관건이다.

sewon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_Hna-5_02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