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범계 "추천위 결정 존중…심사숙고해 제청할 것"

송고시간2021-04-29 18:07

beta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29일 검찰총장 후보가 결정되자 "지금부터 제청권자로서 맡은 바 절차에 따라 심사숙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법무부 청사에서 퇴근하며 취재진과 만나 "추천위의 결과를 존중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법조계에선 이르면 30일, 늦어도 내주 초엔 후보자 1명을 제청할 거란 관측이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박범계 장관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박범계 장관

(과천=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9일 오전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가 열리는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4.29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29일 검찰총장 후보가 결정되자 "지금부터 제청권자로서 맡은 바 절차에 따라 심사숙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법무부 청사에서 퇴근하며 취재진과 만나 "추천위의 결과를 존중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본인 예상과 다른 결과가 나왔느냐는 물음엔 "이러쿵저러쿵 의견을 달긴 그렇다"며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에서 아주 활발히 논의가 있었다고 보고받았다. 그 결과를 존중한다"고 거듭 말했다.

제청 시기에 대해선 "인사에 관한 과정이라 소상히 말하긴 곤란하다"며 말을 아꼈다. 법조계에선 이르면 30일, 늦어도 내주 초엔 후보자 1명을 제청할 거란 관측이 나온다.

검찰총장 후보추천위는 이날 심사와 표결을 통해 김오수(사법연수원 20기) 전 법무부 차관과 구본선(23기) 광주고검장, 배성범(23기) 법무연수원장, 조남관(24기) 대검 차장검사 등 4명을 최종 후보로 선정했다.

유력한 주자로 꼽혀온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위원들 추천 과정에서 득표가 적어 후보군에 오르지 못했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