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차기 검찰총장 4파전…위원들 "외압 막아줄 총장돼야"

송고시간2021-04-29 16:22

beta

차기 검찰총장 후보군이 29일 드러났다.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이하 추천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4시간가량 회의한 끝에 김오수(사법연수원 20기) 전 법무부 차관과 구본선(23기) 광주고검장, 배성범(23기) 법무연수원장, 조남관(24기) 대검 차장검사 등 4명을 최종 후보로 선정했다.

위원 중 상당수는 검찰 조직 내에서 신망이 있고, 정치적 외압을 막아줄 수 있는 사람이 총장이 돼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위원당 4명씩 후보 추천…이성윤, 표 적어 초반에 탈락

검찰총장 후보에 김오수·구본선·배성범·조남관
검찰총장 후보에 김오수·구본선·배성범·조남관

(서울=연합뉴스) 검찰총장후보추천위는 29일 회의를 열어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왼쪽부터)과 구본선 광주고검장, 배성범 법무연수원장,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를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했다. 2021.4.29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김주환 기자 = 차기 검찰총장 후보군이 29일 드러났다. 유력 후보로 꼽혔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각종 리스크 탓에 후보군에서 탈락했다.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이하 추천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4시간가량 회의한 끝에 김오수(사법연수원 20기) 전 법무부 차관과 구본선(23기) 광주고검장, 배성범(23기) 법무연수원장, 조남관(24기) 대검 차장검사 등 4명을 최종 후보로 선정했다.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위원들은 각자 4명씩 추천했다. 일단 표가 적게 나온 사람을 배제하고 표가 많이 나온 사람 위주로 해서 남은 인사 중 재추천하는 방식으로 후보군을 압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위원들 가운데 이성윤 지검장을 추천한 인사는 처음부터 적었다는 후문이다. 이 때문에 후보군 압축 과정에 별다른 이견은 없었다고 한다. 위원 중 상당수는 검찰 조직 내에서 신망이 있고, 정치적 외압을 막아줄 수 있는 사람이 총장이 돼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 내 당연직 위원으로 참석한 이정수 검찰국장도 원론적 입장만 이야기하고 특정 인물을 거론하진 않았다고 한다. 위원장을 맡은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역시 회의 직후 취재진과 만나 "원만하게 합의가 잘 됐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래픽]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
[그래픽]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검찰총장 후보추천위는 29일 회의를 열어 후보 4명을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했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검찰 내에선 후보로 꼽힌 4명 중 김오수 전 차관이 현재 가장 유력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사법연수원 20기인 김 전 차관은 전남 영광 출신으로, 문재인 정부의 신뢰가 두텁다는 평가를 받는다. 박상기·조국·추미애 전 장관을 내리 차관으로 보좌했고, 2019년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함께 총장 후보군에도 올랐다. 검찰을 떠난 뒤엔 청와대가 감사위원 후보로 꼽기도 했다.

이성윤 지검장보다 선배 기수인 점도 유리한 요소다. 검찰 안팎에선 다음 인사 때 이 지검장이 유임하거나 고검장으로 승진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정부가 그동안 방패 역할을 해준 이 지검장을 인사로 챙겨주지 않겠냐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 지검장의 선배를 총장에 두는 게 여러모로 모양새가 낫다는 얘기다. 다만 총장 기수가 역으로 올라가면 전체적인 인사 요인은 줄어들게 된다.

구본선 광주고검장은 다크호스로 부상 중이다. 구 고검장은 인천 출신으로 정치색이 강하지 않다는 평이다. 대표적인 기획통이며, 2012년부터 2년 넘게 대검 대변인을 맡아 대외 관계도 좋다. 현 정부 들어 검사장·고검장으로 승진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사법연수원 시절의 친분도 깊은 것으로 알려졌다.

23기인 구 고검장이 총장에 앉으면 동기 고검장들은 대부분 옷을 벗고 나갈 것으로 보인다. 정부 입장에선 임기 말 대규모 검찰 인사를 할 수 있는 '여지'가 생기게 된다.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를 김 전 차관의 대항마로 꼽는 이들도 적지 않다. 기수가 가장 낮지만 4명의 후보 중 조직 내 신망이 가장 두터운 인물로 꼽힌다. 윤석열 전 총장을 대신해 3차례나 직무대행을 하면서 리더십, 법무부와의 갈등 중재력도 검증받았다는 평가다.

다만 배성범 법무연수원장의 발탁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높지 않다. 배 원장은 경남 마산 출신으로, 현 정부에서 이성윤 지검장에 앞서 서울중앙지검장을 맡았다. 하지만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비리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수사를 총괄하며 정권 눈 밖에 났다는 평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5xGDVbkHeE

후보군의 출신만 보면 호남과 영남, 수도권으로 다양해 추천위가 후보군의 구색을 갖췄다는 말도 나온다. 하지만 한 위원은 "지역 안배는 고려 대상이 아니었다"고 전했다.

이 지검장의 탈락을 놓고서는 검찰 내에서 "상식적인 판단"이라는 반응이다. 이 지검장은 조국 전 장관 수사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 전 채널A 기자의 강요미수 사건 등 민감한 이슈가 불거질 때마다 검찰 조직 내에서 신망을 크게 잃었다.

최근엔 김학의 전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에 연루돼 피의자로 조사를 받아 기소 위기에까지 놓였다. 이 때문에 임기 말 정부 입장에서도 이 지검장을 총장에 앉히는 건 부담스러울 거란 관측이 많았다.

지방의 한 검찰 간부는 "총장후보 추천위에 친여권 성향의 위원들이 많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그런 위원들이 보기에도 이 지검장은 너무 부담됐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