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의회연설, 좌우편 모두 여성이 차지…"역사적 장면"

송고시간2021-04-29 16:04

beta

28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상·하원 합동 연설에서는 미 역사상 유례가 없던 장면이 처음으로 연출됐다.

대통령 연단 뒤에는 각각 부통령(상원의장 겸직)과 하원의장 자리가 배치되는데, 이날 연설에서는 두 자리를 모두 여성이 채운 것이다.

그는 "감사합니다, '마담' 하원의장 그리고 '마담' 부통령"이라고 운을 떼고는 "이 연단에서 어떤 대통령도 이런 말을 한 적이 없습니다. 그리고 그럴 때가 됐습니다"라면서 역사적 순간을 기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의회연설 양 옆자리에 해리스 부통령, 펠로시 하원의장 나란히 착석

여성계 환호…"남성과 동등한 위상 모두에게 보여줘"

(워싱턴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양옆에 착석한 카멀라 해리스(왼쪽) 부통령과 낸시 펠로시(오른쪽) 하원의장

(워싱턴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양옆에 착석한 카멀라 해리스(왼쪽) 부통령과 낸시 펠로시(오른쪽) 하원의장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마담' 하원의장과 '마담' 부통령. 이 연단에서 어떤 대통령도 이런 말을 한 적이 없었습니다. 이제 그럴 때가 됐습니다."

28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상·하원 합동 연설에서는 미 역사상 유례가 없던 장면이 처음으로 연출됐다.

대통령 연단 뒤에는 각각 부통령(상원의장 겸직)과 하원의장 자리가 배치되는데, 이날 연설에서는 두 자리를 모두 여성이 채운 것이다.

AP 통신, CNN 방송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먼저 자리에 도착한 것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으로, 그는 곧이어 온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을 향해 마스크 위로 눈웃음을 지어 보이며 환대했다.

두 사람은 악수를 하는 대신 팔꿈치를 가볍게 마주치는 것으로 코로나19 상황에 맞춘 인사를 나눈 뒤 짧게 대화를 주고받는 모습이 연출됐다.

사실 펠로시는 2007년부터 하원의장을 맡은 터라 그간 의회 연설에 나선 역대 대통령의 뒷자리에 등장해왔다.

그러다 해리스가 미 역사상 첫 여성 부통령에 오르면서 이날 대통령의 양옆을 두 여성이 모두 채우는 장면이 탄생했다.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연설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뒤에 착석한 카멀라 해리스(왼쪽) 부통령과 낸시 펠로시(오른쪽) 하원의장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연설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뒤에 착석한 카멀라 해리스(왼쪽) 부통령과 낸시 펠로시(오른쪽) 하원의장

바이든 대통령도 이를 의식한 듯 연설을 시작하면서 여성에 대한 경칭 '마담'(Madam)을 붙여 하원의장과 부통령을 나란히 호칭했다.

그는 "감사합니다, '마담' 하원의장 그리고 '마담' 부통령"이라고 운을 떼고는 "이 연단에서 어떤 대통령도 이런 말을 한 적이 없습니다. 그리고 그럴 때가 됐습니다"라면서 역사적 순간을 기렸다.

여성계도 환호했다.

러트거즈 대학 '미국 여성과 정치 센터'의 데비 월시는 "특히나 흐뭇한 순간"이라며 "이 장면은 여성이 고위직을 거머쥘 수 있으며 남성과 동등한 자리에 갈 수 있다는 점을 모두에게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펠로시 하원의장은 연설 전부터 각별한 기대감을 드러낸 바 있다.

그는 연설 몇 시간 전 MSNBC 방송에 출연해 "역사를 만들게 돼 멋지다. 그럴 때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조지 W. 부시, 도널드 트럼프 등 공화당 대통령 시절에도 하원의장 자리를 지켰는데, 특히 앙숙이던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해 2월 연단에 섰을 당시 그의 연설이 끝나자마자 보란 듯 국정 연설문을 찢어버리는 일화를 남겼다.

한편 해리스 부통령 측은 이날 '역사적 장면'에 대해 특별히 언급하지는 않고 다만 당시 순간으로 설명이 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워싱턴 AP=연합뉴스) 카멀라 해리스(왼쪽) 부통령 겸 상원의장과 낸시 펠로시(오른쪽) 하원의장

(워싱턴 AP=연합뉴스) 카멀라 해리스(왼쪽) 부통령 겸 상원의장과 낸시 펠로시(오른쪽) 하원의장

newglas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5VBcmDK3F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