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민간단체 자체 마련한 인도물품부터 北반출 승인할 것"

송고시간2021-04-29 15:28

beta

통일부는 조만간 민간단체들의 대북 물자 반출 승인을 재개하면 단체들이 자체 조달한 재원으로 마련한 인도주의 협력 품목이 우선순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29일 취재진과 만나 대북 반출 승인 재개 시점과 재개 시 우선으로 승인받게 될 품목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北인권보고서 일단 기록부터 충실…공개 여부는 추후 판단"

통일부
통일부

[통일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조만간 민간단체들의 대북 물자 반출 승인을 재개하면 단체들이 자체 조달한 재원으로 마련한 인도주의 협력 품목이 우선순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29일 취재진과 만나 대북 반출 승인 재개 시점과 재개 시 우선으로 승인받게 될 품목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일단 시점에 대해서는 "상황을 좀 더 봐야 한다"며 "북중국경이 열린 것이 확인되면 그때 가서 재개 시점을 밝히겠다"고 신중한 태도를 취했다.

우선 승인 품목에 대해서는 "물품과 관련해서는 인도주의 협력 품목이 중요하다"면서 "임산부까지 포함해 아이들의 영양 관련 물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관련 물품, 쌀·밀가루·기름 등 식량 관련 물자 등이 해당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재원과 관련해서는 정부의 재원이 들어가면 그로 인해 야기될 오해가 있을 수 있다"면서 "지방자치단체의 재원이나 민간 차원에서 순수하게 마련된 재원으로 진행되는 사업들이 우선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북중 국경
북중 국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고위 당국자는 이날 북한과 할 수 있는 코로나19 보건협력 분야가 꼭 백신만 있는 것이 아니란 점도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방역 관련 협력은 크게 방역 장비 시스템, 치료, 백신 등 세 가지가 있을 것"이라며 "통일부가 꼭 북한과 백신 협력만 앞세우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올해 통일부 소속 북한인권기록센터의 북한 인권 관련 공개보고서 발간 계획에 대해선 "내부적으로는 좀 더 비공개 상태로 유지해야 한다는 판단이 많은 게 사실"이라고 답했다.

그는 보고서 공개 시 조사에 참여한 탈북민들의 신원이 특정돼 북한에 남은 가족들이 위협받을 수 있고 남북관계 개선이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증진 등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며 "일단 올해는 북한 인권상황을 충실하게 기록하는 쪽으로 가고 공개 여부는 다시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미국의 대북정책과 관련,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향후 북한과 협상 시 2018년 1차 북미정상회담 결과물인 싱가포르 합의를 계승하는 문제에 대해 "미국이 명시적으로 '싱가포르 선언부터 시작하겠다'라고 말하지 않아도 미국 민주당의 외교정책 DNA 속에 충분히 (싱가포르 선언 정신이) 있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