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2오버파 박찬호에 쏟아진 질문 세례…"투머치 질문이에요"

송고시간2021-04-29 14:45

beta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통산 124승을 거두며 '코리안 특급'으로 맹활약했던 박찬호(48)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정규 대회에 선수로 출전해 미디어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박찬호는 29일 전북 군산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군산CC오픈(총상금 5억원)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12오버파 83타를 쳤다.

박찬호가 참석한 기자회견이 좀처럼 끝나지 않자 평소 '말이 많다'고 해서 '투머치 토커'라는 별명이 있는 박찬호가 "투머치 질문"이라며 농담했을 정도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회 전에 박세리에게 원포인트 레슨…"야구로도 돌아가고파"

"기자분들 지켜보는 홀에서 잘해…내일은 버디 2개 목표"

9번 홀 파를 지킨 뒤 기뻐하는 박찬호.
9번 홀 파를 지킨 뒤 기뻐하는 박찬호.

[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군산=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투머치 질문이에요. 제가 우승한 선수 같은 느낌인데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통산 124승을 거두며 '코리안 특급'으로 맹활약했던 박찬호(48)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정규 대회에 선수로 출전해 미디어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박찬호는 29일 전북 군산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군산CC오픈(총상금 5억원)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12오버파 83타를 쳤다.

마지막 홀에서 이날 유일한 버디를 잡았지만 보기 8개와 트리플보기, 더블보기 1개씩이 나와 오후 2시 30분 현재 출전 선수 153명 중 152위다.

그러나 이날 대회장을 찾은 언론들의 관심은 온통 박찬호에게 쏠렸다. 박찬호가 참석한 기자회견이 좀처럼 끝나지 않자 평소 '말이 많다'고 해서 '투머치 토커'라는 별명이 있는 박찬호가 "투머치 질문"이라며 농담했을 정도였다.

또 박찬호와 비슷한 시간에 1라운드를 단독 1위로 끝낸 마관우(31)는 별도의 기자회견도 하지 못했을 정도로 대회 첫날 스포트라이트는 온통 박찬호에게 쏠렸다.

박찬호는 "첫 홀 드라이브샷이 해저드로 빠져 무거운 마음으로 시작했다"며 "전반에는 그래도 3오버파로 괜찮게 갔는데 후반에 바람이 많이 불어 고생했다"고 자평했다.

그는 첫날 성적을 야구에 비교해달라는 말에 "안타를 많이 맞고, 포볼도 적잖이 보내 4∼5점을 내주고, 5회를 넘기긴 했는데 투아웃까지 던지다가 강판당한 심정"이라며 "그래도 마지막 홀에서 버디를 잡은 것은 타자들이 힘을 내줘 패전을 면하게 해준 결과가 아닐까"라고 반문했다.

최근 TV 예능 프로그램에서 프로 골퍼에 도전하겠다는 목표를 밝히기도 했던 그는 KPGA 2부 투어인 스릭슨 투어 예선에는 1∼4회 대회 예선에 실제로 출전하기도 했다.

박찬호는 "2부 투어와는 코스 난도가 확실히 다르다"며 "2부 투어에서는 벙커를 의식하지도 않았고, 보기가 나와도 다음 홀에 만회하자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데 이번 대회는 산 넘어 산"이라며 "파 3홀도 굉장히 어렵고 특히 바람이 많이 불어 더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1라운드 후 인터뷰하는 박찬호.
1라운드 후 인터뷰하는 박찬호.

[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메이저리그에서 아시아 최다승 투수로 군림했던 '승부사'답게 9번과 18번 홀에서 좋은 성적을 낸 비결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9번 홀(파5)에서 티샷이 러프로 향해 공을 찾기에도 어려웠을 정도였지만 3번 우드로 친 두 번째 샷을 홀 129야드 정도로 보냈다.

여기서 공을 홀 약 2m로 보내 파를 지켰고, 18번 홀(파4)에서는 7m 버디 퍼트를 넣었다.

박찬호는 "9번과 18번 홀에는 지켜보는 기자분들이 있어서 그런지 뭔가 보여주자는 마음으로 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며 "내일은 매 홀 기자분들이 따라다니시면 계속 버디를 할 것 같다"고 껄껄 웃었다.

그는 전날 허인회(34)가 선물해준 드라이버를 들고나왔다고 소개했고, 또 이 대회 전에는 1990년대 후반부터 미국에서 함께 활약한 '골프 전설' 박세리로부터 그린 주위 칩샷 등을 배웠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이날 그의 캐디는 석종율, 황인춘 등의 백을 멨던 이채선 씨였다.

9번 홀에서 공을 찾는 박찬호 '등산 아니고 골프 중입니다'
9번 홀에서 공을 찾는 박찬호 '등산 아니고 골프 중입니다'

[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박찬호는 또 야구에 대한 애정도 빠트리지 않았다.

그는 "제가 골프도 좋아하지만 요즘 야구 공부도 많이 한다"며 "이 대회 끝나면 미국으로 들어가서 김하성 경기도 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요즘 우리나라에 좋은 젊은 투수들이 많이 나왔다"며 "한국 야구 미래도 밝은 것 같고 저도 빨리 야구 쪽으로 빨리 가고 싶다"고 '마음의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그는 "제가 KPGA 코리안투어에 나오는 것이 도움이 된다면 매 대회 나오고 싶은 마음"이라며 "내일은 10오버파 안쪽의 점수에 버디도 2개 정도 하고 싶다"고 목표를 내걸었다.

박찬호는 "오늘 경기 끝나고 스코어 카드를 낼 때 담당 직원분이 '박찬호 프로님, 제출해주세요'라고 하더라"며 "그래서 '저 프로 된 거예요'라고 물어보기도 했다"며 은근히 '프로 골퍼'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