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LG전자 1분기 '깜짝실적'…영업이익·매출 역대 최대

송고시간2021-04-29 14:15

beta

LG전자가 올해 1분기 영업이익 1조5천억원, 매출 18조8천억원을 돌파하며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확정했다.

LG전자[066570]는 올해 1분기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18조8천95억원, 영업이익 1조5천166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작년 동기보다 영업이익은 39.1%, 매출은 27.7% 각각 증가한 것으로 매출·영업이익 모두 분기 사상 역대 최대 실적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생활가전 월풀 제치고 분기 매출도 세계 1위

여의도 LG트윈타워
여의도 LG트윈타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LG전자가 올해 1분기 영업이익 1조5천억원, 매출 18조8천억원을 돌파하며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확정했다.

시장 전망치(컨센서스)를 웃도는 '어닝서프라이즈'(깜짝 실적)다.

7월 말 사업 철수를 결정한 휴대폰 부문의 적자에도 불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보복 소비로 생활가전과 TV가 역대급 실적을 견인했다.

LG전자[066570]는 올해 1분기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18조8천95억원, 영업이익 1조5천166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작년 동기보다 영업이익은 39.1%, 매출은 27.7% 각각 증가한 것으로 매출·영업이익 모두 분기 사상 역대 최대 실적이다.

전통적인 강세 부문인 생활가전에서 호실적이 이어지고 있다.

글로벌 경기 회복세와 함께 코로나19 펜트업·집콕 수요 덕에 프리미엄 가전과 TV 판매가 역대급 실적을 이끌었다는 게 LG측의 설명이다.

생활가전(H&A)은 분기 영업이익이 9천199억원으로 분기 기준 사상 처음으로 9천억원을 돌파했다.

매출액도 직전 최대인 작년 3분기를 넘어 6조7천81억원으로 분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LG전자에 따르면 1분기 생활가전 실적이 매출, 영업이익 모두 경쟁사인 미국의 월풀을 제치고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까지 매출은 월풀이 앞섰는데 올해 1분기는 LG전자가 우위를 점했다.

건조기, 스타일러, 식기세척기 등 스팀가전의 판매 호조와 신형 에어컨 출시,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오브제컬렉션'의 판매 호조 등이 상승세를 이끈 결과다.

케어솔루션 서비스도 렌탈사업 성장과 함께 실적 개선에 기여했다.

TV를 담당하는 HE부문도 올레드(OLED)·나노셀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증가에 힘입어 1분기 매출이 4조82억원을 기록하며 3년 만에 4조원대에 복귀했다.

영업이익도 4천38억원으로 11분기 만에 4천억원대로 올라섰다.

sms@yna.co.kr

[그래픽] LG전자 실적 추이
[그래픽] LG전자 실적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