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상원, 메탄가스 관리 규제 복원…트럼프 정책 '뒤집기'

송고시간2021-04-29 13:49

beta

미국 상원이 2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정부에서 완화했던 메탄가스 규제를 되돌리는 결의안을 가결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상원은 이날 트럼프 정부의 메탄가스 규제 완화를 무효화 결의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52, 반대 42로 가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해 완화된 유출규제 원래대로 강화하기로

바이든 온실가스 감축 목표에도 탄력

미국 주도 기후정상회의서 개막 연설하는 바이든
미국 주도 기후정상회의서 개막 연설하는 바이든

(워싱턴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미국 상원이 2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정부에서 완화했던 메탄가스 규제를 되돌리는 결의안을 가결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상원은 이날 트럼프 정부의 메탄가스 규제 완화를 무효화 결의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52, 반대 42로 가결했다.

이 결의안은 2016년 버락 오바마 전 정부가 정한 메탄가스 유출 규제를 되살리는 것이 골자다.

결의안은 민주당이 과반을 차지한 하원에서도 조만간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환경보호국(EPA)은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인 지난해 산업계의 요구에 부응해 석유·천연가스 회사가 저장 시설, 유전, 가스전, 파이프의 메탄가스 유출을 정기 점검하고 이를 수리해야 하는 규제를 완화했다.

이는 조 바이든 정부가 출범하면서 도마 위에 올랐던 '트럼프의 흔적' 중 하나였다.

천연가스의 성분인 메탄가스 배출 기준을 강화한 이날 표결로 바이든 대통령이 중점을 두는 온실가스 감축 목표에도 힘을 받게 됐다. 메탄가스는 지구 온난화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는 물질이다.

이 결의안이 시행되면 기업들은 2015년 이후 설치한 시설을 대상으로 6개월마다 메탄가스 유출량을 검사해야 한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설명했다.

유출이 확인되면 30일 이내에 원인을 고쳐야 한다.

민주당은 표결 결과에 환호했다.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과반인 상원에서는 기후변화에 맞서 단호하고, 의욕적이며, 효과적인 조치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표결에서 의회가 이전 정부의 조치를 무력화할 수 있도록 한 '의회검토법'(CRA)을 동원했다.

민주당이 이 법을 동원해 연방 조치를 무력화한 것은 1996년 제정 이래 처음이라고 WP는 전했다.

또 공화당에서 민주당 쪽으로 찬성표를 던진 '이탈자'는 3명이 나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켄터키주 석탄화력발전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켄터키주 석탄화력발전소.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