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군, 북한 미사일 사거리 정정 비난에 "탐지 제한 영역있어"

송고시간2021-04-29 11:34

beta

군 당국은 지난달 25일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사거리를 450㎞에서 한 달 만에 600㎞로 정정한 것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자 "탐지가 제한되는 영역이 있다"고 밝혔다.

김준락 합참 공보실장은 29일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한미 정보당국은 모든 출처의 정보를 종합해 분석한 결과, 3월 2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풀업 기동을 통해서 약 600㎞를 비행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면서 "세부적인 내용은 한미연합 비밀로 공개가 제한된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북한 탄도미사일의 풀업(pull-up·활강 및 상승) 기동이나 사거리를 제대로 측정하지 못했다'는 지적에 대해 "우리 탐지자산으로 탐지가 제한되는 영역은 있고, 그 부분은 한미가 추가적인 분석을 통해서 추정한 것"이라고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남쪽 방향 날아오면 모두 탐지가능…탄두중량 추가 분석해야"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탄두중량 2.5t으로 개량"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탄두중량 2.5t으로 개량"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3월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며 탄도미사일 발사를 공식 확인했다. 이번 신형전술유도탄은 탄두 중량을 2.5t으로 개량한 무기체계이며, 2기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자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2021.3.2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군 당국은 지난달 25일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사거리를 450㎞에서 한 달 만에 600㎞로 정정한 것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자 "탐지가 제한되는 영역이 있다"고 밝혔다.

김준락 합참 공보실장은 29일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한미 정보당국은 모든 출처의 정보를 종합해 분석한 결과, 3월 2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풀업 기동을 통해서 약 600㎞를 비행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면서 "세부적인 내용은 한미연합 비밀로 공개가 제한된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북한 탄도미사일의 풀업(pull-up·활강 및 상승) 기동이나 사거리를 제대로 측정하지 못했다'는 지적에 대해 "우리 탐지자산으로 탐지가 제한되는 영역은 있고, 그 부분은 한미가 추가적인 분석을 통해서 추정한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우리 방향으로 날아오면 모든 것을 탐지할 수 있고, 그것에 대한 능력과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실장은 '당시 발사한 미사일의 탄두 중량이 2.5t이라는 북한 주장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탄두 중량 등의 기술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분석이 필요다"며 "외형적인 모습을 가지고 분석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고 그것은 좀 더 기술적인 분석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앞서 서욱 국방부 장관은 전날 국회 국방위에서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의 사거리는 "600km 정도 나간 것으로 현재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미사일 발사 이후 사거리를 450km라고 발표한 군이 한 달 만에 수치를 정정한 것이다. 당시 북한이 주장했던 사거리(600km)와 일치하는 결론이기도 하다.

서 장관은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동해 쪽으로 발사할 경우 우리 탐지 자산으로는 아래쪽 부분이 잘 안 보인다"며 "풀업 기동을 해 사거리가 조금 더 나갔다"고 설명했다.

three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7FIY66uVY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