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리안 특급' 박찬호 "골프는 막내딸…좋은데 마음같이 안돼"

송고시간2021-04-28 21:04

beta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정규 대회에 선수 자격으로 출전하는 '코리안 특급' 박찬호(48)가 자신의 골프 실력을 야구 평균 자책점으로 치면 "4점대 후반"이라고 자평했다.

박찬호는 29일 전북 군산에서 개막하는 KPGA 코리안투어 군산CC오픈에 선수 자격으로 출전한다.

그는 "골프 어렵다"며 "너무 사랑스럽고 좋은데 마음 같이 안된다는 점에서 골프는 막내딸과 비슷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터뷰하는 박찬호.
인터뷰하는 박찬호.

[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정규 대회에 선수 자격으로 출전하는 '코리안 특급' 박찬호(48)가 자신의 골프 실력을 야구 평균 자책점으로 치면 "4점대 후반"이라고 자평했다.

박찬호는 29일 전북 군산에서 개막하는 KPGA 코리안투어 군산CC오픈에 선수 자격으로 출전한다.

29일 오전 8시 김형성, 박재범 등 쟁쟁한 프로 선수들과 한 조로 경기를 시작하는 박찬호는 개막 전날인 28일 대회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특유의 입담을 뽐냈다.

박찬호는 "몇 년 전에 허인회 프로와 장타 대결을 했는데 저한테 못 미쳤다"며 "60% 정도 힘으로 쳐도 280야드 정도 나간다"고 자신의 파워를 은근히 자랑했다.

그는 2018년 KPGA 코리안투어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에 유명인 자격으로 나와 KPGA 투어 선수인 김영웅(23)과 한 조를 이뤄 팀 우승을 차지했다.

또 이 대회 개막 전에 열린 장타 대결에서는 331야드를 날려 허인회(34), 이승택(26) 등 투어 장타자들을 앞서는 괴력을 뽐냈다.

박찬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왼발에 중심 이동을 한다는 점에서 야구의 투수와 골프는 공통점이 있다"며 "오비 한 방 치고, 해저드에 한 번 나가면 3번 타자에게 홈런 맞고 4번 타자를 상대하는 기분"이라고 야구와 골프를 비교하기도 했다.

박찬호의 연습라운드 스윙 장면.
박찬호의 연습라운드 스윙 장면.

[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골프 어렵다"며 "너무 사랑스럽고 좋은데 마음 같이 안된다는 점에서 골프는 막내딸과 비슷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최근 TV 예능 프로그램에 나와 프로 골퍼가 되겠다는 목표를 밝히기도 했던 그는 "제가 삶의 슬럼프 기간이 있었는데 잡아주는 역할을 했다"고 골프에 의미를 부여하며 "국내 2부 투어 예선을 뛰면서 큰 경험을 했는데 플레이오프나 월드시리즈에 참가하는 것 같은 긴장감도 들었다"고 털어놨다.

박찬호는 KPGA 2부 투어인 스릭슨 투어 예선에 네 차례 출전했으며 이 중 최고 성적은 3회 대회 예선의 3오버파 74타, 공동 58위였다.

그는 자신의 골프 실력을 야구 평균 자책점으로 따지면 "4점대 후반"이라며 "야구와 골프의 철학적이고 공통적인 면을 나중에 글로 남기고 싶다"고 골프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