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사로 미세먼지 농도 '나쁨'…내일 곳곳에서 '흙비' 내린다

송고시간2021-04-28 18:08

beta

고비사막에서 들어온 황사로 인해 일부 지역의 미세먼지 농도가 높게 나타나고 있다.

기상청과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에 따르면 지난 26∼27일 고비사막에서 발원한 황사의 영향으로 28일 오후 5시 기준 미세먼지(PM-10) 농도는 서해안을 중심으로 '나쁨' 수준을 보였다.

29일은 곳곳에서 소나기도 예상돼 '황사비'가 내릴 전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뿌연 서울 도심
뿌연 서울 도심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황사가 예보된 28일 서울 남산공원에서 한 시민이 도심을 내려다보고 있다. 2021.4.28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고비사막에서 들어온 황사로 인해 일부 지역의 미세먼지 농도가 높게 나타나고 있다.

기상청과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에 따르면 지난 26∼27일 고비사막에서 발원한 황사의 영향으로 28일 오후 5시 기준 미세먼지(PM-10) 농도는 서해안을 중심으로 '나쁨' 수준을 보였다.

지역별 1시간 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당 충남 115㎍, 충북 116㎍, 대전 127㎍, 세종 132㎍, 경북 125㎍, 대구 139㎍, 광주 141㎍ 등이다.

인천·경기 남부·전남도 미세먼지가 밤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당 0∼30㎍이면 '좋음', 31∼80㎍이면 '보통', 81∼150㎍이면 '나쁨', 151㎍ 이상이면 '매우 나쁨'으로 예보한다.

센터는 "이날 황사가 북서풍을 타고 남동진해 대부분 권역에서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29일도 남부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기류 수렴에 따라 잔류한 황사와 국내에서 발생한 미세먼지가 축적되고 국외 미세먼지가 더해져 농도가 높겠다"고 예보했다.

29일은 곳곳에서 소나기도 예상돼 '황사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서해상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29일 오전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에서 비가 오고 밤에 다시 서쪽 지역부터 비가 시작돼 다음 날 새벽 전국으로 확대되겠다고 내다봤다.

특히 오후에는 우리나라 상층으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상하층 사이에 기온 차가 40도 이상으로 커짐에 따라 대기가 매우 불안정해지겠다.

이에 따라 강원도와 충북 북부, 경북권, 경남권 동부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소나기가 내리는 일부 지역은 구름이 매우 발달하면서 우박이 떨어질 수 있으니 비닐하우스나 약한 구조물 등의 시설물 파손과 농작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미리 대비해야 한다.

29일 아침 기온은 전국 대부분 지역이 10도 내외가 되겠으나 강원 내륙·산지와 경북 북동 산지는 5도 내외에 머물 예정이다. 낮 기온은 전국 대부분 지역이 20도 내외가 되겠다.

지역별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8∼14도, 낮 최고기온은 15∼25도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