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터키 의회, 미국의 아르메니아 집단학살 인정 비판 결의

송고시간2021-04-28 17:18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터키 의회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아르메니아 집단학살(genocide) 인정 발언을 비판하는 결의를 채택했다.

28일(현지시간) 터키 관영 아나돌루 통신에 따르면 터키 의회는 전날 공동결의를 통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2021년 4월 24일 성명에 '1915년 사건'에 대한 아르메니아 로비스트들의 주장이 담긴 것을 강하게 비판한다"고 밝혔다.

'1915년 사건'은 오스만 제국의 아르메니아인 학살을 부정하는 터키 정부가 해당 사건을 지칭하는 용어다.

터키 의회는 "우리는 정치적 의도로 역사를 왜곡하는 것 외 다른 의미가 없는 근거없는 모략을 강하게 거부한다"며 "바이든 대통령에게 1915년 사건에 대한 실수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터키와 아르메니아 사람들이 평화와 안정 속에서 공존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아르메니아 집단학살 추모일인 지난 24일 성명을 내고 "미국 국민은 106년 전 오늘 시작된 집단학살로 목숨을 잃은 모든 아르메니아인을 기리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대통령이 아르메니아 집단학살 추모 성명에서 집단학살을 뜻하는 '제노사이드'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은 1981년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이 이후 40년 만이다.

대부분의 역사가는 1915년부터 1923년까지 터키의 전신 오스만튀르크가 아르메니아인과 다른 소수민족을 상대로 집단학살을 자행했다고 인정한다.

이 사건으로 150만 명 정도가 사망했고, 50만 명이 거주지를 떠난 것으로 추산된다.

그러나 터키는 이 사건이 전쟁 중 벌어진 '비극적인' 쌍방 충돌의 결과일 뿐이며 숨진 아르메니아인의 규모도 15만∼30만 명 정도라고 주장한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