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외무 "미러 관계 냉전때보다 더 나빠질 수도…상호존중 없어"

송고시간2021-04-28 16:55

beta

미러 관계 개선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양국이 냉전 시절보다 더 나쁜 상황에 처할 수 있다고 러시아 외무장관이 27일(현지시간) 경고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이날 자국 리아노보스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들어 한층 악화한 미러 관계와 관련 "미국이 유엔 헌장에 명시된 자신의 의무를 준수해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을 경우 아무 일도 되지 않을 것이고 양국은 냉전 시절이나 아니면 그때보다 더 못한 조건에서 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떤 면에선 지금이 옛 소련과 미국이 대결하던 냉전 시대보다 더 못하다면서 "냉전기에도 당연히 아주 심각한 긴장이 있었고 여러 차례 위기 상황이 발생했지만 그래도 지금은 없는 상호 존중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국이 갈등 백지화 러 제안 거부"…러-우크라 전쟁 가능성 우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미러 관계 개선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양국이 냉전 시절보다 더 나쁜 상황에 처할 수 있다고 러시아 외무장관이 27일(현지시간) 경고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이날 자국 리아노보스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들어 한층 악화한 미러 관계와 관련 "미국이 유엔 헌장에 명시된 자신의 의무를 준수해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을 경우 아무 일도 되지 않을 것이고 양국은 냉전 시절이나 아니면 그때보다 더 못한 조건에서 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떤 면에선 지금이 옛 소련과 미국이 대결하던 냉전 시대보다 더 못하다면서 "냉전기에도 당연히 아주 심각한 긴장이 있었고 여러 차례 위기 상황이 발생했지만 그래도 지금은 없는 상호 존중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단극 체제(미국 주도 체제)를 복원하고 다른 나라들이 서방에 복종하는 상황을 만들려는 전망 없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라브로프는 러시아는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취임 직후 버락 오바마 대통령 때부터 시작된 미러 갈등을 백지화하자고 제안했지만, 미국이 이를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러시아는 어쩔 수 없이 미국의 비우호적 행동에 대응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조만간 러시아가 외교 활동상의 제한을 받는 비우호국가 목록을 공표할 예정이며 여기에 미국도 포함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러시아 외무부 청사
러시아 외무부 청사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미러 관계는 악화 일로를 걷고 있다.

미국은 지난달 2일 러시아 야권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 독살 시도와 관련된 러시아 고위 관리 7명을 제재 목록에 올렸다.

뒤이어 지난 15일에는 러시아의 지난해 미 대선 개입 및 미 연방기관 해킹을 이유로 미국에서 근무하는 러시아 외교관 10명을 추방하는 조치를 취했다.

또 러시아 정보당국의 사이버해킹을 지원한 6개 기업과, 미 대선 당시 선거 개입 및 허위사실 유포에 나선 러시아 정부·정보당국 관계자를 포함한 16개 기관과 16명의 개인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미국 금융기관이 러시아 중앙은행과 재무부, 국부펀드가 발행하는 신규 채권을 매입하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경제 제재도 부과했다.

이에 러시아도 10명의 미국 외교관을 추방하고, 8명의 전·현직 미국 관리를 제재 목록에 올리며 맞대응했다.

러시아는 또 미국을 비우호국가로 지정해 주러 미국 대사관이 행정·기술 요원으로 러시아인이나 제3국인을 고용하던 관행을 전면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라브로프 장관은 또 이날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 측의 호전적 태도 때문에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에 전쟁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모든 것이 우리와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 분리주의) 반군에만 달려 있다면 전쟁은 피할 수 있고 피해야 한다"면서 하지만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권력 유지이며 그는 이를 위해 어떤 대가라도 치르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러 외무 "미러 관계 냉전때보다 더 나빠질 수도…상호존중 없어" - 3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