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여정은 상대방을 무장해제 시키는, 좀 다른 할머니"

송고시간2021-04-29 08:00

beta

외신기자들과 함께 국내외 다양한 이슈를 살펴보는 아리랑TV의 뉴스 토론 프로그램 '포린 코레스폰던츠'(Foreign Correspondents)는 29일 방송에서 배우 윤여정의 아카데미 수상 이슈를 다룬다.

안드레스 산체스 브라운 기자가 윤여정의 독특한 수상 소감에 대해 "항상 재밌게 말한다"는 특징을 들자 프랭크 스미스 기자는 "윤여정은 상대방을 무장해제 시키는 발언을 한다. 남들과는 다른 할머니"라고 평가했다.

화상으로 연결한 영국 버밍엄 대학의 롭 스톤 영화학 교수는 "최근 여러 스트리밍 사이트에서 한국 영화에 대한 대중적인 수요를 충족시키고 있다"면서 "한국 영화는 할리우드를 따라 하는 것에 관심이 없다. 주류 장르에서도 무궁무진한 창의성을 보여 학계에서도 큰 관심을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리랑TV '포린 코레스폰던츠' 윤여정 오스카 수상 편 오늘 방송

포린 코레스폰던츠
포린 코레스폰던츠

[아리랑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외신기자들과 함께 국내외 다양한 이슈를 살펴보는 아리랑TV의 뉴스 토론 프로그램 '포린 코레스폰던츠'(Foreign Correspondents)는 29일 방송에서 배우 윤여정의 아카데미 수상 이슈를 다룬다.

앞서 녹화에는 프랭크 스미스 독일 도이치벨레 기자, 안드레스 산체스 브라운 스페인 EFE 기자, 조시 스미스 영국 로이터 정치부 기자가 참여해 윤여정의 오스카 수상 의미와 더불어 한국 콘텐츠가 가진 매력과 세계적 위상을 이야기했다.

먼저 안드레스 산체스 브라운 기자가 윤여정의 독특한 수상 소감에 대해 "항상 재밌게 말한다"는 특징을 들자 프랭크 스미스 기자는 "윤여정은 상대방을 무장해제 시키는 발언을 한다. 남들과는 다른 할머니"라고 평가했다. 이에 조시 스미스 기자도 "진실한 모습이 사람들에게 울림을 주었다"고 수상 소감이 화제가 된 이유를 분석했다.

브라운 기자는 또 백인 중심 오스카를 비판하는 분위기가 비백인, 여성 회원을 늘리는 환경을 만들었다"고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의 달라진 분위기를 언급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앞으로 어떤 변화가 있을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했고, 로이터의 스미스 기자도 "다양한 인종과 성별의 배우들에게 비전통적인 역할을 주는 것"을 앞으로 영화 산업이 뛰어넘어야 할 과제로 제시했다.

화상으로 연결한 영국 버밍엄 대학의 롭 스톤 영화학 교수는 "최근 여러 스트리밍 사이트에서 한국 영화에 대한 대중적인 수요를 충족시키고 있다"면서 "한국 영화는 할리우드를 따라 하는 것에 관심이 없다. 주류 장르에서도 무궁무진한 창의성을 보여 학계에서도 큰 관심을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외신 기자들은 또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가 올해 한국 콘텐츠 투자를 대폭 확대한다는 소식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탄력을 받았다"고 평가하며 "봉준호 감독의 거의 모든 영화가 스페인, 영국, 프랑스 극장에서 개봉하는 등 한국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아지고 있다"고 했다.

오늘 밤 8시 방송.

lis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3Cm5gNEcWi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