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신 "삼성, 피카소 내놓는다…세계 최대 상속세 중 하나"

송고시간2021-04-28 14:24

beta

미국 유력 경제지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8일 이른바 '이건희 컬렉션' 기증 발표와 관련해 "삼성 일가가 피카소, 모네를 내놓을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WSJ은 이날 앞서 이건희 전 회장 유족이 발표한 상속 내용, 미술품 기증 계획을 상세히 소개하고, 삼성 일가가 '사상 세계 최대 규모의 상속세 중 하나'를 낼 계획이라고 해설했다.

영국 로이터 통신은 이날 삼성 일가의 상속세가 "한국을 포함해 전세계에서 최대 규모 중 하나"라고 기사화하고, 이런 상속세가 "이 전 회장 일가의 삼성 지배 구조 약화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을지 주목받아 왔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삼성가 상속' 상세 보도…삼성 지배구조 변화에 관심

고 이건희 전 삼성 회장
고 이건희 전 삼성 회장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미국 유력 경제지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8일 이른바 '이건희 컬렉션' 기증 발표와 관련해 "삼성 일가가 피카소, 모네를 내놓을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WSJ은 이날 온라인판으로 '삼성 일가가 막대한 상속세 결정과 맞물려 피카소, 모네를 방출하기로 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WSJ은 이날 앞서 이건희 전 회장 유족이 발표한 상속 내용, 미술품 기증 계획을 상세히 소개하고, 삼성 일가가 '사상 세계 최대 규모의 상속세 중 하나'를 낼 계획이라고 해설했다.

그러면서 미술품 기증에 대해선 "현지 매체에 따르면 가치가 수십억 달러에 이르는 이번 기증으로 이 전 회장 재산 중 과표가 축소된다"고 짚었다.

AP 통신도 이날 서울발 기사로 "110억 달러 상속세에 직면해 삼성가가 원만하게 상속하기 위해 미술 소장품을 대규모로 기증한다"고 타전했다.

이어 "삼성가에서 진귀한 미술품 수만 점을 기증하기로 했는데 여기에는 피카소와 달리가 포함됐다"고 소개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W76tkneLTU

영국 로이터 통신은 이날 삼성 일가의 상속세가 "한국을 포함해 전세계에서 최대 규모 중 하나"라고 기사화하고, 이런 상속세가 "이 전 회장 일가의 삼성 지배 구조 약화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을지 주목받아 왔다"고 전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이날 "유족은 이 전 회장이 남긴 삼성생명, 삼성전자, 삼성물산 등 계열사 지분과 부동산 등 전체 유산의 절반이 넘는 12조원 이상을 상속세로 납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 전 회장이 남긴 고미술품과 서양화 작품, 국내 유명작가 근대미술 작품 등 1만1천여 건, 2만3천여 점을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기증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국립현대미술관에는 모네의 '수련이 있는 연못', 호안 미로의 '구성', 살바도르 달리의 '켄타우로스 가족'을 비롯해 샤갈, 피카소, 르누아르, 고갱, 피사로 등의 서양미술 걸작도 기증된다.

국가 박물관 등에 기증되는 '이건희 컬렉션'
국가 박물관 등에 기증되는 '이건희 컬렉션'

(서울=연합뉴스)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유족들이 상속세 납부 시한을 앞두고 공개한 사회공헌 계획에 따라 이건희 회장이 평생 수집한 개인소장 미술품 1만1천여건, 2만3천여점은 국가 박물관 등에 기증된다. 사진은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기증하는 수집작품 중 일부. 2021.4.28 [삼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