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범계 보좌 검사, 가상화폐거래소 이직 '무산'(종합)

송고시간2021-04-28 19:37

beta

법무부 소속 검사가 가상화폐거래소로 이직하기 위해 사표를 냈지만, 논란이 커지면서 결국 관련 취업 승인 심사 신청을 하지 않기로 했다.

28일 법무부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법무부 장관정책보좌관실에서 근무하던 A 검사는 최근 사표를 냈다.

법무부에서 일하던 검사가 가상화폐 거래소로 이직하는 것은 이해충돌 소지가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직과 무관하게 사표 수리 절차 진행

가상화폐 거래
가상화폐 거래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이 소폭 오름세로 장을 시작한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빗썸 강남센터 시세 전광판에 코인 시세가 표시되어 있다. 2021.4.28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민경락 기자 = 법무부 소속 검사가 가상화폐거래소로 이직하기 위해 사표를 냈지만, 논란이 커지면서 결국 관련 취업 승인 심사 신청을 하지 않기로 했다.

28일 법무부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법무부 장관정책보좌관실에서 근무하던 A 검사는 최근 사표를 냈다. A 검사는 국내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 변호사로 이직하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그동안 가상화폐 시장 과열을 경계하며 규제를 언급해왔다는 점에서 A 검사의 이직은 법조계 안팎에서 논란이 됐다. 법무부에서 일하던 검사가 가상화폐 거래소로 이직하는 것은 이해충돌 소지가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논란이 불거지자 A 검사는 결국 애초 계획했던 가상화폐거래소 취업을 위한 승인심사 신청을 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이와 무관하게 A 검사의 사표 수리 절차를 진행 중이다.

정부는 지난 19일 관계부처 차관회의에서 가상화폐를 이용한 자금세탁·사기·불법행위 등에 대해 특별단속을 하기로 했다. 비트코인 가격이 치솟던 2018년 1월 박상기 당시 법무부 장관은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juju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