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총장 추천 D-1…최종 후보군에 이성윤 포함되나

송고시간2021-04-28 12:00

총장 후보로 김오수·양부남·구본선·조남관 급부상

다가오는 차기 검찰총장 인선
다가오는 차기 검찰총장 인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이하 추천위) 회의를 하루 앞두고 최종 후보군을 놓고 하마평이 무성하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여전히 총장 후보로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오는가 하면 이 지검장 대신 다른 주자들이 급부상하고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총장 후보추천위는 29일 오전 법무부 정부과천청사에서 회의를 열어 후보군을 압축한다. 법무부는 최근 추천위에 국민 천거를 받은 인사 14명의 명단과 기초 자료를 넘겼다.

다만 한동훈 검사장처럼 인사 검증 동의를 철회한 이들은 최종 심사 명단에서 제외될 전망이다. 추천위는 심사 대상자 중 3명 이상을 골라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한다. 박 장관이 이들 가운데 1명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청한다.

출근하는 이성윤 중앙지검장
출근하는 이성윤 중앙지검장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27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1.4.27 jjaeck9@yna.co.kr

최대 관심은 3명 이상의 후보군에 이성윤 지검장이 포함되느냐다.

이 지검장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으로 수원지검에서 조사를 받고 기소될 상황에 처해 있다. 게다가 그동안 주요 수사에서 정권에 코드를 맞춰 검찰 내부의 신망도 두텁지 않다.

이 같은 리스크로 이 지검장을 총장에 앉힐 경우 후유증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 안팎에서는 이 지검장을 유임시키고 선배 기수를 총장에 앉힐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이 같은 상황에서 김오수 전 차관과 양부남 전 부산고검장, 구본선 광주고검장, 조남관 총장 직무대행 등이 급부상하고 있다.

전남 영광 출신인 김 전 차관은 박상기·조국·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시절 차관으로 손발을 맞췄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녀 입시비리 의혹과 사모펀드 투자 의혹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다가 2019년 10월 사퇴한 뒤에는 80여일 동안 장관 직무대행을 했다. 검찰을 떠난 뒤에는 청와대가 감사위원 후보로 밀기도 했다.

하지만 김 전 차관은 법무부와 대검 사이의 갈등을 중재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조 전 장관 수사 때는 검찰국장이던 이 지검장과 함께 대검 측에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을 제안해 내부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검찰 깃발
검찰 깃발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남 담양 출신에 특수통으로 꼽히는 양 전 고검장은 2018년 강원랜드 의혹 특별수사단장을 맡아 당시 자유한국당 권성동·염동열 의원을 채용 비리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수사 과정에서 검찰 고위 간부의 외압 의혹을 놓고 문무일 당시 검찰총장 등과 갈등을 빚기도 했다.

이 지검장과 연수원 동기인 구 고검장은 인천 출신으로, 지역색이나 정치색이 뚜렷하지 않다는 평이다. 지난해 1월 추 전 장관이 단행한 첫 검찰 인사에서 고검장으로 승진해 대검 차장검사를 지냈다.

검찰총장 직무대행을 하는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도 유력한 후보로 꼽힌다.

전북 남원 출신인 조 차장검사는 현 정부 초기 국가정보원 적폐청산 TF 팀장을 지낸 뒤 검사장으로 승진했고, 추 전 장관 시절 검찰국장을 지내고 고검장으로 승진했다. 대검에서 윤 전 총장 참모로 일하면서 추 전 장관에게 공개적으로 쓴소리를 하기도 했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