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건희 주식 어떻게 상속될까…미발표되자 의문 증폭

송고시간2021-04-28 11:41

beta

삼성 일가가 이건희 회장의 보유 주식을 어떻게 분할할 지를 공개하지 않아 의문을 낳고 있다.

이 회장의 주식 분할은 삼성의 주가 변동은 물론 지배구조를 좌우할 수 있는 민감한 사안이어서 재계의 관심이 집중되는 상황이다.

삼성전자[005930]는 이날 유족들을 대신해 "유족간 주식 배분을 놓고 이견이 있는 것은 아니다. 조만간 지분 분할 내역도 공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용 부회장 구속으로 유족간 합의 못 했을 가능성도

삼성측 "유족간 이견 없어, 조만간 공개할 것"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삼성 일가가 이건희 회장의 보유 주식을 어떻게 분할할 지를 공개하지 않아 의문을 낳고 있다.

이 회장의 주식 분할은 삼성의 주가 변동은 물론 지배구조를 좌우할 수 있는 민감한 사안이어서 재계의 관심이 집중되는 상황이다.

삼성전자[005930]는 이날 유족들을 대신해 "유족간 주식 배분을 놓고 이견이 있는 것은 아니다. 조만간 지분 분할 내역도 공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서초사옥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전자 서초사옥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 일가는 지난 26일 금융당국에 삼성생명[032830]의 대주주 변경 신고를 하면서 이 회장이 보유한 삼성생명 주식 20.76%를 분할하지 않고 공동 보유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유족들의 공식 발표 이후부터 30일 이전에 지분율을 정해 변경 신고할 것이라는 예상으로 이어졌다.

그러나 이날 지분 분할 내용이 공개되지 않으면서 지분 분할 내용 공개 시점이 모호해졌다.

일각에서는 아직 유족간 분할 합의가 덜 끝난 게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이건희 회장 별세 이후 이재용 부회장이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 관련 재판까지 겹치며 물리적으로 지분 정리가 안됐을 가능성이 있다.

특히 이 부회장이 집행유예를 받을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법정 구속되면서 유족들이 지분 분할을 충분히 논의하지 못했을 수 있다. 지난달 19일에는 이 부회장이 충수염 수술로 한 달 가량 병원 신세도 졌다.

이 부회장이 수감중이고 재판까지 받고 있는 것을 고려할 때 지분 분할이 예상보다 장기화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유산 배분 과정에서 남매간에 지분 비율을 놓고 이견이 생길 가능성도 있으나 삼성측은 이에 대해 "유족간 이견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부인했다.

이건희 회장이 보유한 주식은 삼성전자(4.18%)와 삼성생명(20.76%), 삼성물산[028260](2.88%), 삼성SDS(0.01%) 등이다.

이 지분이 단순 법정 상속비율을 적용하면 홍라희 여사가 9분의 3(33.33%), 세 남매가 각각 9분의 2(22.22%)로 홍 여사에게 가장 많은 지분이 돌아가지만 재계는 이보다 이 부회장의 삼성전자에 대한 지배력을 높이는 방안으로 지분 정리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

이 회장의 삼성전자 주식 상당수를 이 부회장에게 넘기고, 삼성생명 지분을 가족 4명이 나눠 갖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CG)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CG)

[연합뉴스TV 제공]

삼성 일가는 이달 30일까지 상속 재산을 평가해 상속세를 신고·납부해야 하는데 이때까지 유족간 지분 분할 합의가 안된 경우 분할 비율을 추후 결정해 수정 신고할 수 있고 별도의 시한은 없다.

상속세 역시 '연대납세' 의무에 따라 유족간 지분 비율이 사전에 결정되지 않더라도 유족중 누구든지 상속세 총액만 기일내에 납부하면 돼 지분 분할이 안됐더라도 세금 납부에 문제는 없다.

지분 배분 내용은 조만간 삼성전자나 삼성생명 등 삼성 계열사 공시를 통해 공개될 수 있다.

이 회장 지분 상속으로 대주주 지분 변동이 생긴 삼성 계열사는 그 내용을 분할 합의후 5일 이내 공시를 해야 한다. 다만 이 또한 별도의 시한은 없어 합의가 장기간 걸려도 문제될 것은 없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fBaM1etwgU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