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건희 컬렉션' 공개…국보급 문화재에 세계적 미술품 수두룩

송고시간2021-04-28 11:34

beta

기증이 결정된 '이건희 컬렉션'에는 예상대로 국보급 수작과 세계적인 미술품이 상당수 포함됐다.

고(故) 이건희 회장 유족들은 이 회장이 남긴 고미술품과 서양화 작품, 국내 유명작가 근대미술 작품 등 1만1천여 건, 2만3천여 점을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기증한다고 28일 발표했다.

이 회장은 선친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뒤를 이어 고미술품에 남다른 애착을 갖고 수집 활동을 계속해 개인 자격으로 국보급 문화재를 국내에서 가장 많이 보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왕제색도·천수관음보살도 등 최고 가치 문화재들 소장

모네 '수련'·이중섭 '황소' 등 미술관 방불케 하는 근현대 컬렉션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강종훈 기자 = 기증이 결정된 '이건희 컬렉션'에는 예상대로 국보급 수작과 세계적인 미술품이 상당수 포함됐다.

고(故) 이건희 회장 유족들은 이 회장이 남긴 고미술품과 서양화 작품, 국내 유명작가 근대미술 작품 등 1만1천여 건, 2만3천여 점을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기증한다고 28일 발표했다.

특히 국보와 보물을 포함해 총 2만1천600여 점의 고미술품이 국립중앙박물관으로 간다. 이 회장은 선친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뒤를 이어 고미술품에 남다른 애착을 갖고 수집 활동을 계속해 개인 자격으로 국보급 문화재를 국내에서 가장 많이 보유했다.

삼성 사회공헌 '이건희 컬렉션' 기증
삼성 사회공헌 '이건희 컬렉션' 기증

(서울=연합뉴스)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유족들이 상속세 납부 시한을 앞두고 공개한 사회공헌 계획에 따라 이건희 회장이 평생 수집한 개인소장 미술품 1만1천여건, 2만3천여점은 국가 박물관 등에 기증된다.
사진은 국립박물관에 기증하는 겸재 정선의 '인왕제색도(국보 216호)'. 2021.4.28 [삼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W76tkneLTU

◇ 겸재 '인왕제색도' 등 국보·보물의 성찬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하기로 한 고미술품에는 겸재 정선의 '인왕제색도'(국보 216호), 단원 김홍도의 '추성부도'(보물 1393호), 고려 불화 '천수관음보살도'(보물 2015호) 등 국보 14건, 보물 46건이 포함됐다.

인왕제색도는 겸재 정선이 비 온 뒤 인왕산에서 안개가 피어오르는 순간을 포착한 그림으로, 산 아래에는 나무와 숲, 자욱한 안개를 표현하고 위쪽으로 바위를 가득 배치했다. 조선 영조 27년(1751)에 그려진 이 그림은 가로 138.2㎝, 세로 79.2㎝에 정선이 남긴 그림 400여 점 중 가장 큰 편에 속하고, 그의 화법이 잘 나타난 조선 회화사의 걸작으로 평가받는다. 작품 가격은 300억∼1천억 원으로 평가된다.

'이건희 컬렉션' 기증...김홍도의 추성부도
'이건희 컬렉션' 기증...김홍도의 추성부도

(서울=연합뉴스)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유족들이 상속세 납부 시한을 앞두고 공개한 사회공헌 계획에 따라 이건희 회장이 평생 수집한 개인소장 미술품 1만1천여건, 2만3천여점은 국가 박물관 등에 기증된다.
사진은 국립박물관에 기증하는 단원 김홍도의 '추성부도'(보물 1393호). 2021.4.28 [삼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r

추성부도는 중국 송나라 문필가인 구양수(1007∼1072)가 지은 '추성부'(秋聲賦)를 단원 김홍도(1745∼1806?)가 그림으로 표현한 시의도(詩意圖)다. 가을밤에 책을 읽다 가을이 오는 소리를 듣고 인생의 무상함을 탄식하며 자연의 영속성과 인간 삶의 덧없음을 노래한 시로, 화면 왼쪽에 추성부 전문을 단아한 행서(行書)로 썼다. 끝에는 '을축년 동지후 삼일 단구가 그리다'(乙丑冬至後三日 丹邱寫)라고 써서 단원이 1805년 동지 사흘 후에 그렸음을 알 수 있다.

천수관음보살도는 천개의 손과 손마다 눈이 달려 있는 보살의 모습으로 중생을 구제하는 관음의 자비력을 상징화한 14세기 고려 불화다. 고려불화 중 현존 유일하게 알려진 천수관음보살도일 뿐만 아니라 다채로운 채색과 금니(金泥)의 조화, 격조 있고 세련된 표현 양식 등 종교성과 예술성이 극대화된 작품이다.

'이건희 컬렉션' 기증...천수관음보살도
'이건희 컬렉션' 기증...천수관음보살도

(서울=연합뉴스)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유족들이 상속세 납부 시한을 앞두고 공개한 사회공헌 계획에 따라 이건희 회장이 평생 수집한 개인소장 미술품 1만1천여건, 2만3천여점은 국가 박물관 등에 기증된다.
사진은 국립박물관에 기증하는 고려 불화 천수관음 보살도(보물 2015호). 2021.4.28 [삼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 김환기·모네 등 근대미술 걸작 1천600여 점

미술품으로는 김환기, 박수근, 이중섭, 클로드 모네, 파블로 피카소, 마르크 샤갈을 비롯한 국내외 거장들의 근대미술 작품 1천600여 점이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기증된다.

기증 목록에는 김환기의 '여인들과 항아리', 박수근의 '절구질하는 여인', 이중섭의 '황소', 장욱진의 '소녀'·'나룻배' 등 한국 대표작가들의 작품이 대거 포함됐다.

'이건희 컬렉션' 기증...김환기 '여인들과 항아리'
'이건희 컬렉션' 기증...김환기 '여인들과 항아리'

(서울=연합뉴스)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유족들이 상속세 납부 시한을 앞두고 공개한 사회공헌 계획에 따라 이건희 회장이 평생 수집한 개인소장 미술품 1만1천여건, 2만3천여점은 국가 박물관 등에 기증된다.
사진은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되는 김환기의 '여인들과 항아리'. 2021.4.28 [삼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이들 작품은 대부분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되며 일부는 광주시립미술관, 전남도립미술관, 대구미술관 등 작가 연고지 지방자치단체 미술관과 이중섭미술관, 박수근미술관 등 작가 미술관으로 간다.

국립현대미술관에는 모네의 '수련이 있는 연못', 호안 미로의 '구성', 살바도르 달리의 '켄타우로스 가족'을 비롯해 샤갈, 피카소, 르누아르, 고갱, 피사로 등의 서양미술 걸작들도 기증된다.

'이건희 컬렉션' 기증...모네 '수련이 있는 연못'
'이건희 컬렉션' 기증...모네 '수련이 있는 연못'

(서울=연합뉴스)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유족들이 상속세 납부 시한을 앞두고 공개한 사회공헌 계획에 따라 이건희 회장이 평생 수집한 개인소장 미술품 1만1천여건, 2만3천여점은 국가 박물관 등에 기증된다.
사진은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되는 모네의 '수련이 있는 연못'. 2021.4.28 [삼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해외 유명 미술관과 비교해 소장품이 빈약했던 국립현대미술관을 단숨에 세계적인 미술관급으로 격상시킬만한 작품들이다. 또 국내 작가들의 대표 작품이 빠진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목록의 빈자리를 채울 수 있게 됐다.

김환기(1913~1974)는 1971년 작 '우주'로 국내 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 기록을 세운 작가다. 국립현대미술관은 김환기 작품을 19점 소장하고 있지만, 작가의 예술적 기량이 절정에 달한 1970년대 전면점화는 한 점도 없다. 이중섭을 대표하는 '황소'도 소장하지 못했다.

삼성 사회공헌 '이건희 컬렉션' 기증
삼성 사회공헌 '이건희 컬렉션' 기증

(서울=연합뉴스)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유족들이 상속세 납부 시한을 앞두고 공개한 사회공헌 계획에 따라 이건희 회장이 평생 수집한 개인소장 미술품 1만1천여건, 2만3천여점은 국가 박물관 등에 기증된다.
사진은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되는 이중섭의 '황소'. 2021.4.28 [삼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r

서양 근대미술 작품도 마찬가지다. 현재 국립현대미술관에는 피카소와 모네 그림이 단 한 점도 없다.

양정무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는 "우리나라 대표 미술관에 대표작이라고 내세울 만한 작품이 제대로 없는 결핍 상태였는데 '긴급 수혈'하게 된 셈"이라고 말했다.

한 국공립미술관장은 "이건희 컬렉션의 수준과 가치를 고려하면 기증작들은 모두 각 미술관의 대표작이 될 작품들"이라며 "예산도 문제지만 자금이 있다 해도 시장에 나오지 않아 구하기 어려운 작품들이 다수"라고 말했다.

'이건희 컬렉션' 가운데 마크 로스코, 알베르토 자코메티, 프랜시스 베이컨 등 기증 목록에서 제외된 주요 서양 현대미술 작품들은 삼성가와 삼성미술관 리움에서 관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 박물관 등에 기증되는 '이건희 컬렉션'
국가 박물관 등에 기증되는 '이건희 컬렉션'

(서울=연합뉴스)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유족들이 상속세 납부 시한을 앞두고 공개한 사회공헌 계획에 따라 이건희 회장이 평생 수집한 개인소장 미술품 1만1천여건, 2만3천여점은 국가 박물관 등에 기증된다. 사진은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기증하는 수집작품 중 일부. 2021.4.28 [삼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dkl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