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천서 송아지 4마리 '보툴리즘'으로 폐사…주의 당부

송고시간2021-04-28 09:33

beta

경기 이천시의 젖소 사육 농가에서 송아지 4마리가 중독성 질병인 '보툴리즘'으로 폐사해 축산 농가의 주의가 요구된다.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는 지난 9∼17일 이천시 부발읍의 젖소 농가에서 송아지 4마리가 기립불능 등의 증상을 보인 뒤 폐사해 감정한 결과 보툴리즘으로 확인됐다고 28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최근 경기 이천시의 젖소 사육 농가에서 송아지 4마리가 중독성 질병인 '보툴리즘'으로 폐사해 축산 농가의 주의가 요구된다.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는 지난 9∼17일 이천시 부발읍의 젖소 농가에서 송아지 4마리가 기립불능 등의 증상을 보인 뒤 폐사해 감정한 결과 보툴리즘으로 확인됐다고 28일 밝혔다.

보툴리즘으로 기립불능 된 젖소
보툴리즘으로 기립불능 된 젖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질병은 '클로스트리듐 보툴리누스균'(Clostridium botulinum)이 생산한 신경독소를 동물이 먹고 신경이 마비되는 중독성 질병이다.

일차적으로 중독되면 뒷다리 근육마비로 주저앉고 눕거나 엎드리고, 음식물을 삼키지 못하며 과도한 침 흘림 증상을 보인다.

이어 앞다리, 머리, 목 근육이 마비되고 호흡근 마비 증상을 보인 지 사흘 내에 폐사한다.

30~45%의 높은 폐사율을 보이는 등 치명적인 질병이나 다행히 동물에서 동물로 옮기는 전염성은 없다.

감염 경로는 생성된 신경 독소를 소들이 사료와 함께 먹거나 부패한 건초 등을 먹고 중독되는 경우가 많다. 죽은 동물의 뼈를 씹어먹을 때도 감염될 수 있다.

보툴리누스균은 외부 환경에서 강한 생명력을 가지고 흙에 장기간 존재하다가 건초, 야채, 잔반이나 동물 사체에 침투해 적당한 발육조건(공기가 없고 적당한 온도 유지)에서 독소를 생산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특히 이 질병은 세균에 의한 감염이라기보다는 세균이 생성한 독도 중독증이기 때문에 항생제를 투여해도 효과를 기대할 수 없어 예방이 중요하다.

국내에서 이 질병은 1999년 경기 포천에서 처음 확인됐고 2012년 포천에서 추가로 발견된 뒤 여러 지역에서 발병하고 있다.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는 발생 농가에 대한 소독·예찰 등 방역을 강화하고 농가에 긴급 백신접종을 하도록 해 추가 발생을 막는다는 방침이다.

최권락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장은 "죽은 동물의 사체나 부패한 건초, 사일리지 등이 사료에 섞이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의심 사례 발생 때 사료 급여를 중지하고 오염원으로 추정되는 사료나 깔짚은 소각 또는 매몰하고 시험소에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