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모레퍼시픽그룹 '화색'…1분기 영업이익 191%↑(종합)

송고시간2021-04-28 09:41

beta

아모레퍼시픽그룹[002790]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 속에서 실적 반등에 성공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천977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91.1%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8일 공시했다.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 매출은 1조2천528억원으로 10.8%, 영업이익은 1천762억원으로 189.2% 증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내 온라인 판매 호조에 중국 시장 매출 30% 이상 뛰어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아모레퍼시픽그룹[002790]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 속에서 실적 반등에 성공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천977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91.1%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8일 공시했다.

매출은 1조3천875억원으로 8.5%, 순이익은 1천768억원으로 86.5% 늘었다.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 매출은 1조2천528억원으로 10.8%, 영업이익은 1천762억원으로 189.2% 증가했다.

국내 온라인 시장과 중국 시장에서 화장품 판매가 호조를 보인 것이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국내와 해외 매출이 각각 6.9%, 19.6% 증가했다. 이에 힘입어 국내 영업이익은 45% 뛰고 해외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국내에서 다른 유통 플랫폼과의 협업 및 전용 상품 출시로 온라인 매출이 30% 이상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오프라인 채널의 매출은 부진했다.

해외에선 중국 매출이 30% 이상 증가하며 성장을 견인했다. 중국의 소비 대목 중 하나인 '3·8 부녀절'에 설화수를 중심으로 좋은 판매 실적을 거둔 덕분이다.

유럽에서는 멀티브랜드숍인 세포라를 중심으로 전체 매출이 4% 증가했으나 북미에선 오프라인 매장 효율화 영향으로 매출이 7% 감소했다.

다른 계열사인 이니스프리의 매출은 890억원으로 17.2%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오프라인 채널 재정비와 온라인 판매 확대 전략 등에 힘입어 95억원으로 88.2% 증가했다.

에뛰드 매출이 281억원으로 18.7% 감소했으며 영업손실은 5억원을 기록했다. 에스쁘아 매출은 125억원으로 9.1% 줄고 3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적자 전환했다. 이는 오프라인 판매 부진과 마케팅 비용 증가 탓이다.

오설록의 경우 선물 세트를 중심으로 온라인 판매가 늘면서 매출은 166억원으로 31.2%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7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