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나리'에 매료된 이탈리아…이틀 연속 박스오피스 1위(종합)

송고시간2021-04-28 17:14

개봉작 중 유일하게 하루 1천명 이상 관객 동원하며 흥행 조짐

이탈리아 영화 배급사 '아카데미투'가 공개한 '미나리' 포스터. [아카데미투 웹사이트 갈무리. DB 저장 및 재배포 금지]

이탈리아 영화 배급사 '아카데미투'가 공개한 '미나리' 포스터. [아카데미투 웹사이트 갈무리. DB 저장 및 재배포 금지]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영화 '미나리'가 이탈리아 관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이탈리아 영화산업협회(ANEC)에 따르면 미나리는 개봉 첫날인 26일 전국 25개 상영관에서 1천635명의 관객을 끌어모아 최다 관객 수를 기록했다.

27일에도 가장 많은 1천670명의 관객이 들었다.

이틀 연속 1천명 넘는 관객을 모은 영화는 미나리가 유일하다.

26일 미나리 외에 이탈리아 영화 2편을 비롯한 다수의 영화가 동시 개봉됐지만 관객 수는 하루 100∼200명대로 미나리에 크게 못 미쳤다.

미나리는 개봉 전부터 미국 아카데미상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작품으로 현지 주요 언론에 소개되며 큰 주목을 받았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3Cm5gNEcWi8

이탈리아 현지 시간으로 개봉 당일 새벽 윤여정 씨가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진 것도 영화 팬들의 관심을 높였다는 분석이다.

미나리는 29일부터 상영관이 70개로 늘어 더 많은 관객을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탈리아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작년 10월부터 전국 모든 영화관이 폐쇄됐다가 정부의 방역 규제 완화로 26일 바이러스 전파 위험이 비교적 낮은 지역(옐로존)에 한해 다시 문을 열었다.

현재 옐로존은 전국 20개 주(州) 가운데 14개 주다. 수도 로마와 밀라노, 토리노, 베네치아, 피렌체, 제노바, 나폴리 등 주요 도시가 포함돼 있다.

ANEC는 영화관 재개관 첫날인 26일 112개 스크린에 총 3천700여명의 관객이 찾은 것으로 집계했다.

아직 영화산업이 완전히 정상화되지 않은 터라 현지에서는 이를 '미니 박스오피스'로 칭한다.

luch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PcrMzyQB3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