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마스크지침 완화…"접종완료자, 사람 적은 실외선 안써도돼"(종합)

송고시간2021-04-28 03:31

"백신 미접종자와 소규모 실외모임 때도 마스크 벗을수 있어"

"백신 안맞은 사람도 마스크 없이 산책하거나 백신접종자와 실외모임 가능"

보건 전문가 "자유의 복귀…이제 도로의 출구에 있다"

2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길거리를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지나다니고 있다. [EPA=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길거리를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지나다니고 있다. [EPA=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실외에서는 대규모 군중 속에 있을 때가 아닐 경우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권고했다.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27일(현지시간) 백악관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이같이 업데이트된 마스크 착용 지침을 발표했다고 AP 통신과 CNN 방송이 보도했다.

지침에 따르면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낯선 사람들이 있는 대규모 군중 속에 있지 않을 때는 실외에서 더 이상 마스크를 쓸 필요가 없다.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이 섞여 있더라도 소규모 실외 모임에서는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는 것이다.

이들은 또 실외 식당에서 한 가족 이상으로 구성된 친구들과 식사를 할 때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

아울러 백신 접종 완료자는 보육시설이나 요양시설, 기숙사처럼 공동생활을 하는 환경에서 일하거나 살더라도 코로나19 감염자·감염 의심자에 노출됐을 때 14일간 격리할 필요가 없다고 CDC는 밝혔다.

CDC는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을 코로나19 백신의 마지막 접종분(dose)을 맞은 뒤 2주가 지난 사람으로 규정하고 있다.

새 지침은 그동안 실외에서도 다른 사람과 6피트(약 1.8m)의 거리를 둘 수 없을 때는 마스크를 쓰라고 권고해온 CDC의 지침을 완화한 것이다.

미국이 백신 접종 가속을 바탕으로 정상화를 향해 한걸음 더 나아간 것으로 풀이된다.

CDC는 또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이라도 혼자서, 또는 가족과 함께 산책하거나 자전거를 타거나 달리기를 할 때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권고했다.

이들이 다른 백신 접종 완료자와 실외에서 소규모 모임을 할 때도 마스크 없이 다녀도 된다.

CDC는 그러나 백신 접종을 마치지 않은 사람이 실외에서 역시 백신 접종을 마치지 않은 다른 사람과 모일 때, 또는 실외 식당에서 식사할 때는 마스크를 쓰라고 권고했다.

또 콘서트나 행진, 스포츠 경기처럼 사람들로 북적이는 실외 행사, 또는 미장원·이발소나 쇼핑몰, 영화관, 박물관, 교회 등 종교시설 같은 실내 공공장소에서는 여전히 백신 접종 여부에 관계 없이 누구나 마스크를 쓰라고 권고했다.

아울러 백신 접종 완료자도 대규모 모임은 물론 중간 규모 모임을 피하라고 CDC는 권고했다.

로셸 월렌스키 미 CDC 국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셸 월렌스키 미 CDC 국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AP는 이번 지침 업데이트가 "코로나19 발병 사태로부터 정상으로 복귀하기 위한 여정에서 내놓은 조심스럽게 계산된 또 다른 조치"라고 지적했다.

이는 또 미국에서 성인의 절반 이상이 코로나19 백신을 한 차례 이상 접종하고 3분의 1 이상이 백신 접종을 마무리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월렌스키 국장은 백신 접종의 확대와 신규 확진자의 감소가 이번 지침 개정을 촉진했다고 밝혔다.

월렌스키 국장은 "실내 환경에서는 실외 환경보다 거의 20배 높은 전염 위험이 있다는 것을 우리는 안다"며 "이것이, 18세 이상 성인의 37%가 백신 접종을 마쳤고, (신규) 감염자 수가 내려오기 시작했다는 사실과 합쳐져 지침 개정의 동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더 광범위한 백신 접종이 이뤄질 때까지 대규모 실외 군중 환경에서 CDC는 계속 마스크 착용을 권장할 것"이라면서도 더 많은 사람이 백신을 맞고 감염자가 줄어들면 지침을 추가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앨라배마대학의 전염병 전문가 마이클 새그 박사는 이번 지침 개정을 두고 "이는 자유의 복귀"라며 "우리가 정상적인 활동을 다시 할 수 있게 돌아가는 것"이라고 환영했다.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의 버백 자비드 박사도 새 지침이 합리적이라며 "대부분의 실외 상황에서 (코로나19의) 전염 위험은 낮다"고 지적했다.

새그 박사는 "우리는 아직 거기 도달하지 못했지만 이제 도로의 출구에 있다"고 덧붙였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