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반독점청, '지배적 지위 남용' 이유로 애플에 135억원 과징금

송고시간2021-04-27 22:30

beta

러시아 연방반독점청(FAS)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시장에서의 지배적 지위 남용을 이유로 미국 애플사에 9억600만 루블(약 135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FAS는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사이버 보안업체 '카스퍼스키 랩'의 제소에 따른 조사에 근거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연방반독점청(FAS)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시장에서의 지배적 지위 남용을 이유로 미국 애플사에 9억600만 루블(약 135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FAS는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사이버 보안업체 '카스퍼스키 랩'의 제소에 따른 조사에 근거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FAS는 지난 2019년 3월 러시아 카스퍼스키 랩이 모바일 앱 시장에서 지배적 지위를 남용했다며 애플을 제소하자, 관련 조사를 벌여 지난해 8월 애플에 대한 혐의를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FAS는 당시 "애플이 iOS(아이폰·아이패드 운영체제) 기반 모바일 앱 시장에서 자사 제품에 경쟁 우위를 제공하고 경쟁사 제품 공급 환경을 저해하는 지속적 활동을 통해 지배적 지위를 남용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발표했다.

애플 로고
애플 로고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