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탈당자, 합당으로 복당돼도 공천불이익"…정봉주 "갈라치기"(종합)

송고시간2021-04-27 18:22

beta

더불어민주당이 당내 경선에서 탈당 전력자에게 부과하는 감점을 '합당을 통해 복당한 경우'에도 적용하도록 당헌 개정을 추진한다.

민주당과 '한 뿌리'로서 통합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는 열린민주당에서는 "갈라치기"라며 발끈했다.

열린민주당 창당을 주도한 정봉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민주당의 당헌 개정안을 두고 "졸렬한 갈라치기 기획"이라며 "MB(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정권을 빼앗기고 10년 어둠으로 들어가기 직전, 끝까지 싸우다가 감옥까지 갔다 온 사람이 누구인가"라고 불쾌감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열린민주당 인사들 겨냥?…민주 "이간질 위한 곡해" 선긋기

與 "탈당 전력자, 합당으로 복당해도 감점" 당헌개정 추진
與 "탈당 전력자, 합당으로 복당해도 감점" 당헌개정 추진

민주당 비대위 회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당내 경선에서 탈당 전력자에게 부과하는 감점을 '합당을 통해 복당한 경우'에도 적용하도록 당헌 개정을 추진한다.

민주당과 '한 뿌리'로서 통합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는 열린민주당에서는 "갈라치기"라며 발끈했다.

27일 민주당에 따르면 내달 2일 전당대회에서 이같은 내용의 당헌 개정안이 의결될 예정이다.

현행 당헌은 최근 10년 이내에 탈당한 자는 경선 득표수의 25%를 감산하도록 규정한다.

여기에 '합당 등을 통해 자동 복당하는 경우도 포함한다'는 문구를 추가하겠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이 경우 열린민주당 인사들이 향후 민주당과 합당하면 불이익을 받게 된다는 해석이 나왔다.

특히 김의겸 의원, 정봉주 전 의원 등은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을 탈당한 바 있다.

열린민주당 창당을 주도한 정봉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민주당의 당헌 개정안을 두고 "졸렬한 갈라치기 기획"이라며 "MB(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정권을 빼앗기고 10년 어둠으로 들어가기 직전, 끝까지 싸우다가 감옥까지 갔다 온 사람이 누구인가"라고 불쾌감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정 전 의원은 "차라리 정봉주가 당으로 돌아오는 것이 두렵다고 솔직하게 말하면 가여운 마음이라도 들 것"이라며 "분열해서 대선을 치르자는 속셈 같다. 이길 수 있다면 그리해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양당 간 이간질을 위한 곡해라며 선을 그었다.

당 핵심 관계자는 "당에 해당 행위를 하고 편법으로 들어오려는 사람들을 문제 삼은 것이지 김의겸 의원 등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라며 "따로 의결을 통해 (감산에서 제외하는) 절차가 있다. 당에 꼭 필요한 자원이고 지독한 해당 행위를 한 사례가 없다면 시스템적 장치가 있어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는 최근 당 대표 경선에 나선 홍영표 송영길 우원식 후보 모두에게 "지역구 30%에 여성 공천을 의무화하는 입법을 당론으로 채택해달라"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각 후보도 원칙적으로 동의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