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노바백스CEO에 "백신 큰 기대…SK와 협력 발전하길"

송고시간2021-04-27 16:08

beta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노바백스의 스탠리 어크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노바백스와 SK와의 협력 관계가 더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접견에서 "노바백스는 SK와 기술이전을 통한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고, 실제로 한국에서 생산이 이뤄지고 있다. 노바백스 백신은 우리에게 의미가 매우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노바백스가 원자재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얘기를 듣고 기업과 협력해 상반기 백신 생산에 충분한 원부자재를 확보한 바 있다"며 "앞으로도 양사 협력이 발전하도록 정부가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콜드체인 필요없는 백신…사용허가 절차 신속히 이뤄지길"

문 대통령, 노바백스 최고경영자 접견
문 대통령, 노바백스 최고경영자 접견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스탠리 어크 노바백스 최고경영자(CEO)를 접견하고 있다. 2021.4.27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노바백스의 스탠리 어크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노바백스와 SK와의 협력 관계가 더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접견에서 "노바백스는 SK와 기술이전을 통한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고, 실제로 한국에서 생산이 이뤄지고 있다. 노바백스 백신은 우리에게 의미가 매우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노바백스로부터 총 2천만명 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도입하기로 계약했으며 이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국내 공장에서 전량 생산한다. 기술이전 방식으로 국내에서 생산되는 첫 백신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노바백스가 원자재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얘기를 듣고 기업과 협력해 상반기 백신 생산에 충분한 원부자재를 확보한 바 있다"며 "앞으로도 양사 협력이 발전하도록 정부가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 국민들은 노바백스 백신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한국뿐 아니라 다른 나라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바백스 백신은 임상시험 과정에서 아주 탁월한 면역 효과를 보여줬고, 특히 영국 변이 바이러스와 남아프리카공화국 변이 바이러스에도 큰 효과가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나아가 "노바백스 백신은 별도의 콜드체인이 필요 없이 일반 냉장고 온도로 보관하면 되고, 유통기간이 아주 길어 실제 접종에 사용하는 데 편리하다고 들었다"며 거듭 기대감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우수한 기술력으로 훌륭한 백신을 신속하게 개발, 코로나19 퇴치에 기여할 수 있게 된 데 대해 축하와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남은 것은 사용허가"라며 "관련 절차가 신속하게 이뤄지길 바라고, 그 과정에서 백신의 효과와 안전성이 충분히 증명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접견에는 어크 CEO 외에도 존 헤르만 노바백스 최고법무경영자, 지난 1월 미국 노바백스 본사를 찾아 백신 기술이전을 성사시키는 데 역할한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 등이 참석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