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하댐 등 습지 6곳 생태계 정밀조사…습지보호지역 지정 추진

송고시간2021-04-28 06:00

beta

환경부는 국립생태원 및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올해부터 2023년까지 자연환경이 우수한 댐 상류지역 6곳의 습지생태계를 정밀 조사한다고 28일 밝혔다.

환경부 등은 이 습지들의 생태계를 정밀 조사한 뒤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정밀 조사를 거쳐 해당 습지가 자연상태를 원형대로 유지하고 있거나 생물 다양성이 풍부한 곳이라고 판단되면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돼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한 유관기관의 관리를 받게 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임하댐 송강습지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임하댐 송강습지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는 국립생태원 및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올해부터 2023년까지 자연환경이 우수한 댐 상류지역 6곳의 습지생태계를 정밀 조사한다고 28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임하댐 송강습지, 안동댐 단사습지, 보령댐 풍계습지, 장흥댐 옴천 갈대습지, 충주댐 덕천습지, 횡성댐 포동습지다.

이 6곳은 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22개 우수습지 중 자연환경이 특히 우수하다고 판단해 선정한 습지들이다.

환경부 등은 이 습지들의 생태계를 정밀 조사한 뒤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조사 대상 분야는 지형·지질·퇴적물, 수리·수문·수질, 식생, 식물상, 조류, 어류, 포유류, 육상 곤충, 양서·파충류, 저서성 대형무척추동물 등이다.

올해 임하댐 송강습지부터 조사가 시작된다. 생태계 현황 및 보전 시급성 등 우선순위에 따라 나머지 습지에 대한 조사 순서가 결정된다.

임하댐 송강습지 경우 그간의 선행연구에서 얼룩새코미꾸리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 3종을 포함한 다양한 야생생물의 서식이 확인됐다.

정밀 조사를 거쳐 해당 습지가 자연상태를 원형대로 유지하고 있거나 생물 다양성이 풍부한 곳이라고 판단되면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돼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한 유관기관의 관리를 받게 된다.

올해 기준으로 우리나라에는 산지, 호수, 하구(바닷가) 등에 총 2천728곳의 습지가 분포하고 있으며 습지보호지역으로는 창녕 우포늪, 낙동강 하구 등 46곳(내륙 33곳, 연안 13곳)이 지정돼 관리 중이다.

홍정섭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앞으로도 산하 및 유관 기관과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우리나라 습지 생태계와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