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무역대표부, 화이자·AZ와 백신 특허권 면제안 논의

송고시간2021-04-27 15:33

beta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지식재산권 적용을 중단하는 방안을 주요 제약업체들과 논의했다.

미국 통상정책을 총괄하는 백악관 직속 기관인 USTR은 캐서린 타이 USTR 대표가 루드 도버 아스트라제네카 바이오의약 부문 부회장,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와 따로 화상으로 만나 이 현안을 논의했다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

인도와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코로나19 백신, 치료제와 관련한 지식재산권 규정 적용을 일시 면제해줄 것을 최근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안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업체들 '시큰둥'…"그냥 AZ백신 주는 게 빨라"

미 "백신격차 해소하려 WTO 회원국들과 공조" 입장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지식재산권 적용을 중단하는 방안을 주요 제약업체들과 논의했다.

미국 통상정책을 총괄하는 백악관 직속 기관인 USTR은 캐서린 타이 USTR 대표가 루드 도버 아스트라제네카 바이오의약 부문 부회장,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와 따로 화상으로 만나 이 현안을 논의했다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번 논의는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개발도상국들의 백신 태부족이 글로벌 난제로 부상한 상황에서 나왔다.

인도와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코로나19 백신, 치료제와 관련한 지식재산권 규정 적용을 일시 면제해줄 것을 최근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안했다.

타이 대표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최우선 과제는 생명을 구하고 미국과 전 세계에서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을 종식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백신의 글로벌 생산과 분배에 발생한 심각한 격차를 해소할 해법을 도출하는 데 개발도상국들이 어떤 역할을 할지를 비롯해 코로나19 팬데믹의 글로벌 대응에 있어 다른 WTO 회원국들과 공조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제약업체들은 지식재산권 적용 중단보다는 백신 양산과 보급 확대에 무게를 실은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이들 업체는 미국이 개발도상국들을 도울 가장 빠른 방법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처럼 이미 보유하고 있는 백신 수천만 회분을 그대로 전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미국에서 사용 승인을 받지는 않았으나 향후 사용 가능성 때문에 대량으로 제조돼왔다.

실제로 이날 미국 정부는 자국이 보유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전량을 다른 국가들과 나누겠다며 창궐이 극심한 인도에 지원 패키지를 준비했다고 발표했다.

타이 대표와 제약업체 경영자의 이날 회동에서는 지식재산권 면제안뿐만 아니라 백신 증산 방안과 글로벌 보건 문제도 함께 논의됐다.

USTR은 불라 화이자 CEO가 백신에 대한 글로벌 접근권 확대의 중요성, 통상정책으로 백신 생산과 분배를 늘릴 방안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도버 부회장이 백신의 생산과 분배를 늘리기 위한 어려움과 관련한 얘기를 했다고 밝혔다.

개발도상국의 백신 부족 사태가 점점 심각해지지만 제약업계는 지식재산권 적용 중단에 집단적으로 부정적 의견인 것으로 전해진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 상공회의소, 화이자, 바이오엔테크, 모더나, 존슨앤드존슨 등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주요 업체들이 반대의 선봉에 서고 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제약사들이 중국, 러시아의 신기술 탈취 우려를 반대 주장의 근거로 제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경쟁국들이 메신저리보핵산(mRNA) 기술을 입수하면 다른 백신이나 암, 심장병 치료 등에 활용할 수 있어 막대한 비용을 들여 개발에 성공한 기업에 손실이 너무 크다는 주장이다.

미 무역대표부, 화이자·AZ와 백신 특허권 면제안 논의 - 2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