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제 한계점…여행사도 집합금지 업종으로 지정해야"

송고시간2021-04-27 14:30

beta

대구지역 여행업계가 27일 생계 지원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집회를 했다.

대구시 여행사 비상대책협의회는 이날 오후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여행사를 집합금지 대상 업종에 지정하고 각종 지원을 해달라"고 요구했다.

비상대책협의회는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이후 15개월 동안 업계 관계자들이 자산을 매각하거나, 공공근로·택배·대리운전업에 종사했으나 이제는 한계점에 이르렀다"며 집회 배경을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구 여행업계 비상대책협의회 발족

시위하는 대구지역 여행업계 관계자들
시위하는 대구지역 여행업계 관계자들

sunhyung@yna.co.kr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지역 여행업계가 27일 생계 지원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집회를 했다.

대구시 여행사 비상대책협의회는 이날 오후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여행사를 집합금지 대상 업종에 지정하고 각종 지원을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관광진흥개발기금법에 위기 재난지원금 조항을 제정하고 대구형 버팀목 자금을 지역 여행사에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시는 관광지 관련 일자리를 신설해 기존 여행업 종사자를 우선 배정해달라"며 "중소 여행업도 손실보상제를 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상대책협의회는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이후 15개월 동안 업계 관계자들이 자산을 매각하거나, 공공근로·택배·대리운전업에 종사했으나 이제는 한계점에 이르렀다"며 집회 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발족한 비상대책협의회는 오는 30일 세종시 정부청사에서 열리는 전국 시·도 여행사 비상대책협의회 시위에 참여할 예정이다.

sunhy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