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관계 미끼, 음란행위 녹화…75명 협박하고 7억 챙긴 일당 구속

송고시간2021-04-27 11:02

beta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남성에게 접근해 음란 행위를 녹화하고 금품 등을 요구하는 이른바 '몸캠피싱' 일당이 구속됐다.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몸캠 피싱, 로맨스 스캠, 조건만남 사기 등을 벌인 8명을 검거하고 전원 구속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총 75명에게 접근해 7억원 상당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SNS로 영상통화 접근…여성인 척 실제로는 모두 남성

몸캠피싱 급증(CG)
몸캠피싱 급증(CG)

[연합뉴스TV 제공]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남성에게 접근해 음란 행위를 녹화하고 금품 등을 요구하는 이른바 '몸캠피싱' 일당이 구속됐다.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몸캠 피싱, 로맨스 스캠, 조건만남 사기 등을 벌인 8명을 검거하고 전원 구속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총 75명에게 접근해 7억원 상당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영상통화 등으로 피해 남성의 음란 행위를 녹화한 후 이를 지인에게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금품을 요구했다.

또 채팅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피해 남성에게 접근해 "돈을 주면 성관계를 해주겠다"고 제의한 뒤 이에 응한 남성으로부터 최대 5천만원 이상 돈을 받았다.

이들은 여성인 척 피해 남성에게 접근했으나, 실제로는 모두 남성이었다.

이들은 인터넷에 떠도는 남성·여성의 사진을 도용해 SNS 등으로 피해자에게 접근하고 돈을 요구하는 '로맨스 스캠'을 벌이기도 했다.

경찰은 지난해 7월 피해 신고를 접수한 뒤 인출책과 수거책, 중간책 등을 순차적으로 검거해 중국 국적 국내 총괄까지 8명 일당을 전원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주위의 시선 등을 의식해 신고를 꺼리기 때문에 관련 범죄 조직이 더욱 활개를 치고 있다"며 "피해를 보면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contact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