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현준 LH 사장 "국민께 큰 실망과 심려 끼쳐 깊이 사죄"

송고시간2021-04-27 10:21

beta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27일 국회에 나와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LH 사장으로 취임한 김 사장은 이날 오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 출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일부 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로 국민 여러분께 큰 실망과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이 자리를 빌어 깊이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엄중한 시기에 LH 사장으로 취임하게 돼 무거운 책임감과 소명감을 느낀다"며 "저를 비롯한 LH 전 임직원이 뼈를 깎는 자성의 노력으로 환골탈태해 다시는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회 국토위 출석해 사과…"뼈 깎는 자성 노력으로 환골탈태"

사과하는 김현준 LH 사장
사과하는 김현준 LH 사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LH 투기 사태'와 관련, 허리숙여 사과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27일 국회에 나와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전날 LH 사장으로 취임한 김 사장은 이날 오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 출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일부 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로 국민 여러분께 큰 실망과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이 자리를 빌어 깊이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엄중한 시기에 LH 사장으로 취임하게 돼 무거운 책임감과 소명감을 느낀다"며 "저를 비롯한 LH 전 임직원이 뼈를 깎는 자성의 노력으로 환골탈태해 다시는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LH를 새로운 조직으로 개혁하고 혁신하겠다"면서 "청렴과 공정을 최우선으로 조직을 강력히 쇄신하고, 과감한 개혁을 통해 잘못된 관행과 부조리를 확실히 뿌리 뽑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선 내부통제 시스템을 대폭 강화하고 재산등록제, 부동산 취득 제한제 등을 철저히 시행하겠다고 했다.

또 업무처리 절차와 의사결정 과정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하는 등 조직을 쇄신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2·4대책 등 정부 주택공급 정책을 차질없이 수행해 부동산 시장 안정화와 국민 주거 안정 달성에 모든 역량을 쏟겠다"고 했다.

김 사장은 국세청장 출신으로, 일각에서는 그가 부동산·주택 분야의 경험이 없어 전문성 부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그는 "3기 신도시 사전청약을 비롯해 주거복지 로드맵에 따른 공공주택 공급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무주택 서민의 내 집 마련에 최대한 신속히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국토위 출석한 김현준 LH사장
국토위 출석한 김현준 LH사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jeong@yna.co.kr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