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얀마서 군부 쿠데타 이후 중국인 희토류 불법 채굴 급증"

송고시간2021-04-27 10:03

beta

미얀마 군부 쿠데타 이후 중국인들이 국경을 넘어와 불법적으로 희토류를 채굴하는 사례가 급격히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매체 이라와디는 26일(현지시간) 중국과 접경지역인 북부 카친주의 팡와 및 치프위 마을에 중국인들이 몰려오면서 희토류 채굴이 5배 가량 늘었다고 환경단체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미얀마 환경단체인 '투명성 책임연대'(TANK)의 자 크 루는 "군사정부가 출범한 후 불법 채굴에 대한 통제가 사라졌다"면서 "밤낮으로 트럭들이 오가고 중국인 광부 유입이 급격히 늘어났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현지 환경단체 "북부 카친주 마을에서 5배 늘어"

농업수로와 지하수 오염 등 환경 파괴 우려

카친주(州) 팡와 마을의 희토류 채굴 현장
카친주(州) 팡와 마을의 희토류 채굴 현장

[이라와디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미얀마 군부 쿠데타 이후 중국인들이 국경을 넘어와 불법적으로 희토류를 채굴하는 사례가 급격히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매체 이라와디는 26일(현지시간) 중국과 접경지역인 북부 카친주의 팡와 및 치프위 마을에 중국인들이 몰려오면서 희토류 채굴이 5배 가량 늘었다고 환경단체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한 환경운동가는 "쿠데타 전에는 하루에 트럭 한두대가 지나다녔는데 지금은 10∼15대로 늘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중국 정부가 팬데믹 때문에 접경 지역의 단속을 강화했다고 밝혔지만 채굴 장비는 국경 지역을 쉽게 오가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미얀마 환경단체인 '투명성 책임연대'(TANK)의 자 크 루는 "군사정부가 출범한 후 불법 채굴에 대한 통제가 사라졌다"면서 "밤낮으로 트럭들이 오가고 중국인 광부 유입이 급격히 늘어났다"고 말했다.

이 단체에 따르면 군부와 연계된 무장단체가 점령한 접경 지역인 잠 나우에서는 10곳에서 새로 채굴작업이 시작됐다.

또 무장단체와 중국 투자가들의 영향력이 미치는 팡와 및 치프위 지역에서는 대략 100여곳에서 채굴이 진행중이다.

희토류 채굴은 농업 수로와 지하수를 오염시키는 등 환경 파괴의 주요인으로 꼽힌다.

카친주 환경단체 관계자는 "20여개 마을이 토양과 수질 오염으로 인해 피해를 입었고 2019년과 2020년에 채굴 폐기물 때문에 강물이 붉게 변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미얀마는 중국 입장에서는 가장 큰 희토류 공급원이다.

중국 내에서 불법적인 희토류 채굴에 대한 단속이 강화되자 중국 기업들은 지난 2016년부터 팡와 지역을 시작으로 일제히 미얀마의 희토류 채굴에 뛰어들었다.

중국 세관 당국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미얀마산 희토류 수입량은 3만5천500t으로 전년보다 23% 늘어났다. 이는 전체 수입량의 74.4%에 달한다.

그동안 중국 언론은 군부 쿠데타 이후 미얀마산 희토류 수입 비용이 늘어나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최근까지 수입 감소세는 눈에 띄지 않고 있다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bum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