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봉담∼송산 고속도로 내일 개통…서오산JCT∼마도IC 26분 단축

송고시간2021-04-27 15:00

beta

국토교통부는 28일 오전 0시부터 수도권 제2 순환 고속도로(263㎞) 중 봉담∼송산 구간 고속도로를 개통한다고 27일 밝혔다.

봉담∼송산 고속도로는 경기 화성시 마도면 쌍송리에서 화성시 봉담읍 분천리를 연결하는 왕복 4차로 도로로 총연장은 18.3㎞에 달한다.

해당 노선이 개통되면 서오산 JCT에서 마도 IC까지 거리는 8.3㎞(34.8→26.5㎞), 주행시간은 26분(44→18분) 단축될 전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도권 제2순환선 단절구간 연결…평택시흥선·서해안선 등 동서로 이어

경기 서남부권 교통환경 개선…서오산JCT∼마도IC까지 거리 34.8→26.5㎞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국토교통부는 28일 오전 0시부터 수도권 제2 순환 고속도로(263㎞) 중 봉담∼송산 구간 고속도로를 개통한다고 27일 밝혔다.

봉담∼송산 고속도로는 경기 화성시 마도면 쌍송리에서 화성시 봉담읍 분천리를 연결하는 왕복 4차로 도로로 총연장은 18.3㎞에 달한다.

해당 노선은 2017년 4월 착공 이후 총사업비 약 1조3천253억 원을 들여 4년 만에 개통된다.

[그래픽] 봉담~송산 고속도로 노선도
[그래픽] 봉담~송산 고속도로 노선도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보통 민자고속도로 건설사업에는 5년가량이 걸리는데, 봉담∼송산 고속도로는 4년 만에 공사를 완료해 민자고속도로 건설 사업 가운데 최단기간에 개통하게 됐다.

이번 노선은 수도권 제2 순환선의 경기 서남부지역 단절구간을 연결하고 평택시흥고속도로(마도 JCT), 서해안고속도로(팔탄 JCT), 동탄봉담고속도로(화성 JCT)를 이어주는 노선이다.

해당 노선 개통으로 수도권 제2 순환 고속도로망 구축에 한 발짝 다가갈 수 있게 됐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특히 해당 노선은 평택시흥고속도로, 서해안고속도로, 동탄봉담고속도로를 동서로 가로질러 잇는 것으로, 남북축 위주의 고속도로 간선망을 보완한 것이 특징이다.

이로써 수도권 접근성이 대폭 향상되고 경기 서남부지역의 동서 간 이동 편의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됐다.

해당 노선이 개통되면 서오산 JCT에서 마도 IC까지 거리는 8.3㎞(34.8→26.5㎞), 주행시간은 26분(44→18분) 단축될 전망이다.

또 화성 지역 동서축 연결도로(국도·지방도)의 출·퇴근 상습 지·정체가 해소되고, 고속도로 진입을 위해 지방도로 이동하던 대형물류 차량 감소로 차량흐름이 한결 여유로워질 전망이다.

봉담~송산 고속도로 사업 개요
봉담~송산 고속도로 사업 개요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비봉∼매송 간 도로(백학∼내리)는 교통량이 30.7% 줄어들 것으로 국토부는 예상했다.

또 지방도 322호선(서신∼남양)과 지방도 313호선(비봉∼남양)은 각각 교통량이 30.7%, 24.8% 줄어들 전망이다.

경기 서남부 지역은 수도권 물류 수송을 위한 화물차 통행량이 가장 많은 지역으로 차량흐름이 원활해짐에 따라 연간 약 843억 원의 물류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추산된다.

아울러 동탄신도시, 송산그린시티, 남양 뉴타운, 화성마도산단 등 화성시 주변의 대규모 택지 및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추가 교통 수요도 효율적으로 처리할 것으로 기대된다.

통행료는 소형차 기준 전 구간 주행 시 2천300원이다.

국토부는 '통행료 관리 로드맵'에 따라 한국도로공사가 운영하는 재정고속도로 수준이 되도록 꾸준히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국토부는 또 개통 초기 위험 구간 관리를 위해 도로교통공단의 특수차량(TSCV)을 이용해 교통안전 합동점검을 실시했으며, 4곳에 고정식·이동식 카메라 등 과속단속 장비도 확충했다.

주요 나들목, 영업소, 터널 입구 등 제설 취약구간에 원격조정 자동 염수 분사시설(8곳)을 설치하고, 터널 출구에는 도로기상정보시스템(RWIS) 시설을 구축해 기상 상황 및 도로 노면 정보를 전광판에 안내하도록 했다.

원톨링시스템(One Tolling System·무정차 통행료 납부 시스템)도 도입됐다.

이에 따라 재정고속도로와 주변 민자고속도로를 연계해 이용할 경우에도 한 번에 결제할 수 있다.

아울러 운전자들의 휴식을 위해 양방향에 졸음쉼터가 각 1곳씩 설치됐다.

한편 국토부는 올해 민자도로 건설지원 예산으로 2천654억 원을 편성해 건설 중인 사업의 적기 준공을 지원하고, 실시협약 체결 및 협상 중인 사업의 경우 조속히 사업추진이 이뤄지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이번 개통으로 경기 서남부지역의 동서지역 접근성을 개선해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나머지 구간인 이천∼오산∼양평 구간도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차질 없이 개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