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신 쥐고 버티던 미국 "AZ백신 6천만회분 타국에 지원할 것"(종합)

송고시간2021-04-27 04:09

안전성 검토 끝나는 대로 지원될 듯…구체 시점·대상 국가 등은 안밝혀

지원대상에 인도 포함 가능성…쿼드 차원 백신 지원 논의와 맞물릴 수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이 연방당국 차원의 안전성 검토를 마치는 대로 6천만 회분 분량의 아스트라제네카(AZ)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타국에 내놓기로 했다.

언제 어느 나라에 얼만큼씩 지원될지는 현재로선 알 수 없으나 코로나19 피해가 극심한 인도가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일본, 인도, 호주 등 '쿼드'(Quad)와 함께 백신 지원을 통한 인도태평양 지역의 영향력 확대를 도모해온 점도 배포 과정에 고려될 것으로 관측된다.

앤디 슬라빗 미 백악관 코로나19 대응팀 선임고문은 26일(현지시간) 트윗을 통해 "미국이 6천만 회분의 AZ백신을 이용가능할 때 다른 나라에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확한 시점이나 대상 국가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AP통신과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이 백악관 당국자를 인용, AZ백신 6천만 회분이 다른 나라에 지원될 것이라고 보도하면서 몇 개월 내로 수출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은 지난달 멕시코와 캐나다에 AZ백신 400만 회분을 빌려주는 방식으로 지원하는 결정을 내렸지만 이렇게 대규모로 백신 내놓겠다는 발표를 한 적은 없다.

미국을 상대로 한 각국의 백신 공유 압박이 거세지는 상황을 감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6억회분을 확보한 상태로, 18세 이상 성인 중 1회라도 백신을 맞은 비율이 53.9%에 달한다.

미국에서 접종이 진행 중인 점을 감안, 식품의약국(FDA) 승인이 나지 않은 AZ 백신을 지원대상으로 정한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에서는 화이자와 모더나, 존슨앤드존슨의 계열사 얀센의 백신이 FDA 승인을 받았으며 AZ백신에 대해서는 승인이 나지 않은 상태다.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조정관은 AP통신에 "미국이 이미 보유한 FDA 승인 백신의 양과 AZ 백신이 미국에서 사용 승인이 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우리는 향후 몇개월간 AZ백신을 쓸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미국이 AZ백신을 지원하는 국가에는 인접국과 함께 인도가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이날 나렌드라 모디 인도총리와 전화통화를 하고 백신 원료와 의료용 산소 관련 물자 등 다양한 긴급지원 제공에 합의했으며 코로나19 대응에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미국이 내놓는 AZ백신 6천만회분과 쿼드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는 백신 지원 논의가 맞물릴 가능성이 크다. 미국이 주도하는 쿼드는 백신 전문가 그룹을 마련, 인도태평양 지역의 영향력 확대 및 중국 견제를 위한 백신 지원을 논의해왔다.

nari@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Ei843r9Ie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