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성인 46%만 "얀센 백신 안전"…화이자엔 73%가 긍정 평가

송고시간2021-04-27 01:59

WP·ABC 여론조사…"미접종자 중 73%가 '얀센 백신 안 맞고 싶어'"

존슨앤드존슨 계열사 얀센 백신
존슨앤드존슨 계열사 얀센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성인의 46%만 존슨앤드존슨(J&J)의 제약 계열사 얀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안전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현지시간) 미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실시해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과 모더나 백신에 대해 아주 안전하거나 어느 정도 안전하다고 여기는 응답자는 각각 73%와 71%였다.

그러나 얀센 백신에 대해서는 46%만 아주 안전하거나 어느 정도 안전하다고 답했다.

백신을 아직 맞지 않은 이들 중에선 각각 53%와 50%가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이 안전하다고 봤다. 얀센 백신에 대해서는 28%가 안전하다고 했다.

백신 미접종자 가운데 얀센 백신을 맞을 의향이 있다는 이들은 22%에 불과했다. 73%는 맞고 싶지 않다고 했다.

WP는 "백신을 맞지 않은 이들 가운데 4명 중 3명이 얀센 백신을 맞기를 꺼린다는 것은 조 바이든 행정부와 지역 보건당국이 얀센 백신 사용을 재개하면서 직면하게 된 장애물"이라고 지적했다.

미 보건당국은 지난 13일 얀센 백신 접종자에게 드물지만 심각한 혈전증이 나타난 사례 6건을 검토하고 있다며 사용중단을 권고했고 23일 사용재개 결정을 내렸다.

WP와 ABC의 여론조사는 사용중단이 해제되기 전인 18∼21일 1천7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얀센 백신은 2차례 맞는 화이자·모더나 백신과 달리 1차례만 맞아도 되고 초저온 보관이 필요하지 않아 편리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조사 응답자 중 백신을 1회라도 맞았다는 답변은 56%였다. '반드시 맞을 것', '아마 맞을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7%와 11%였다.

'아마 맞지 않을 것', '절대 맞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은 8%와 16%였다. 백신을 맞지 않은 이들 중 절반 이상이 맞지 않는 쪽으로 답변한 것이다.

응답자의 정치 성향과 연령대를 감안했을 때 민주당 지지 성향 응답자는 모든 연령대에서 15% 미만으로 백신 접종에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지만 공화당 지지 성향 응답자는 18∼39세 중 55%, 40∼64세 중 40%가 맞지 않는 쪽으로 답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