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의 학교 온라인 화상수업 접속해 성기 노출…징역형 집행유예

송고시간2021-04-27 05:30

beta

자신과 관련이 전혀 없는 학교의 온라인 화상수업방에 접속해 음란 행위를 한 10대가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7일 검찰과 법조계에 따르면 10대 후반 남성인 A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국 대부분 학교가 원격수업을 하던 지난해 광주광역시 한 고교 온라인 화상수업방에 들어가 자신의 성기를 노출했다.

정보통신망 침해 등 혐의로 기소된 A씨에 대해 법원은 최근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셜미디어 오픈 채팅방서 원격 교실 비밀번호 보고 범행

온라인 수업 (그래픽)
온라인 수업 (그래픽)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자신과 관련이 전혀 없는 학교의 온라인 화상수업방에 접속해 음란 행위를 한 10대가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7일 검찰과 법조계에 따르면 10대 후반 남성인 A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국 대부분 학교가 원격수업을 하던 지난해 광주광역시 한 고교 온라인 화상수업방에 들어가 자신의 성기를 노출했다.

A군은 질문할 것처럼 해 다른 학생들이 자신을 보게 한 뒤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넷 프로토콜(IP) 추적 등을 통해 경찰에 붙잡힌 A씨는 소셜미디어 오픈 채팅방에 올라온 이 학교 원격 수업용 인터넷 주소와 비밀번호를 이용해 화상수업방에 들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A씨는 교사 등에게 보이는 자신의 인적 사항으로 미성년자 성 착취물 제작·유포 등으로 사회적 공분을 일으킨 성폭력범 이름을 쓴 것으로 드러났다.

정보통신망 침해 등 혐의로 기소된 A씨에 대해 법원은 최근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4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 취업제한 3년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당시 화상수업방에 있던 학생들이 충격을 호소하는 등 피해가 크다"고 판시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