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항 트램사업 지연 안될 말…공공시설 추진 정상화해야"

송고시간2021-04-26 17:34

beta

부산 북항통합개발추진협의회는 26일 총회를 열고 부산 북항 재개발 1단계 공공 콘텐츠 구축사업 추진이 조속히 정상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부산 도시철도 1호선 중앙동역에서 북항 1단계 재개발구역을 가로지르는 노면전차(트램) 실시설계 용역이 이달 초 잠정 중단되는 등 이상기류가 흐르는 데 따른 것이다.

협의회는 이에 따라 청와대와 해수부, 국회 등에 성명을 보내 북항 공공 콘텐츠 구축 사업의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북항 공공 콘텐츠 구축 사업 조속히 정상화 해야"
"북항 공공 콘텐츠 구축 사업 조속히 정상화 해야"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부산 북항통합개발추진협의회는 26일 부산 동구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총회를 열고 부산 북항 재개발 1단계 공공 콘텐츠 구축사업 추진이 조속히 정상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2021.4.26
youngkyu@yna.co.kr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부산 북항통합개발추진협의회는 26일 총회를 열고 부산 북항 재개발 1단계 공공 콘텐츠 구축사업 추진이 조속히 정상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부산 도시철도 1호선 중앙동역에서 북항 1단계 재개발구역을 가로지르는 노면전차(트램) 실시설계 용역이 이달 초 잠정 중단되는 등 이상기류가 흐르는 데 따른 것이다.

협의회는 "트램을 북항 재개발 사업에 포함해 지난해 12월 해양수산부의 사업계획 변경승인 고시가 이뤄졌는데 해수부가 지난 12일부터 북항 통합 개발 사업에 대해 감사를 실시한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 "총사업비의 10%까지는 사업 내용을 변경하는 것이 '경미한 사안'으로 관계 부처와 협의할 필요가 없는데도 해수부가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요구하며 사업을 지연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협의회는 이에 따라 청와대와 해수부, 국회 등에 성명을 보내 북항 공공 콘텐츠 구축 사업의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하기로 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