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병대 상륙공격헬기 논란 끝에 '마린온 무장형' 국내개발(종합)

송고시간2021-04-26 17:57

beta

군 당국은 해병대에서 운영할 상륙공격 헬기를 국내 연구개발로 확보하고 공군의 대형 수송기는 국외에서 구매하기로 했다.

방위사업청은 26일 서욱 국방부 장관 주재로 제135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이하 방추위)를 열어 ▲ 상륙공격헬기 사업추진기본전략 ▲ 장보고-Ⅲ 배치(Batch)-Ⅱ 후속함 건조계획 ▲ 군위성통신체계-Ⅱ 양산계획 ▲ 백두체계 능력 보강 2차 체계개발기본계획 ▲ 공지통신무전기(SATURN) 성능개량 사업추진기본전략 ▲ 패트리엇 성능개량 2차 사업추진기본전략 ▲ 대형수송기 2차 사업추진기본전략 등을 심의 의결했다.

공군의 '대형수송기 2차 사업'은 기종을 국외에서 구매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방추위 의결…PAC-2 발사대 PAC-3로 개량·위성통신단말 국내기술 양산

착륙 중인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1·2호기
착륙 중인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1·2호기

[해병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군 당국은 해병대에서 운영할 상륙공격 헬기를 논란 끝에 국내 연구개발인 '마린온 무장형'으로 확보하고 공군의 대형 수송기는 국외에서 구매하기로 했다.

북한의 탄도탄 위협에 대응하고자 패트리엇(PAC)-3 미사일을 미국에서 확보하고, PAC-2 발사대를 일부 PAC-3 발사대로 개량해 성능과 사거리가 우수한 PAC-3 운용 능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방위사업청은 26일 서욱 국방부 장관 주재로 제135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이하 방추위)를 열어 ▲ 상륙공격헬기 사업추진기본전략 ▲ 장보고-Ⅲ 배치(Batch)-Ⅱ 후속함 건조계획 ▲ 군위성통신체계-Ⅱ 양산계획 ▲ 백두체계 능력 보강 2차 체계개발기본계획 ▲ 공지통신무전기(SATURN) 성능개량 사업추진기본전략 ▲ 패트리엇 성능개량 2차 사업추진기본전략 ▲ 대형수송기 2차 사업추진기본전략 등을 심의 의결했다.

해병대 상륙공격 헬기 확보 사업은 국외 구매 검토 등 논란 끝에 결국 현재 사용하는 상륙기동 헬기 '마린온'에 무장을 달아 상륙공격 헬기로 개조 개발해 운용하기로 했다.

해병대는 미국 바이퍼(AH-1Z)와 아파치(AH-6E) 등을 구매해주길 희망해왔다.

이에 방사청은 "군 작전요구 성능의 충족성과 상륙기동헬기(마린온)와의 호환성을 고려한 운영 유지의 효율성, 향후 유·무인복합체계(MUM-T) 구축 등의 체계 확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내년부터 2031년까지 총사업비 1조6천억 원을 투입해 20여 대를 국내 연구개발로 확보한다.

방사청은 "이번 사업을 통해 입체고속 상륙작전을 구현하기 위한 상륙군의 항공화력 지원 능력이 보강되고, 서북 도서에서의 적 기습강점을 대비할 수 있는 능력이 강화됨은 물론 국내 기술력 확보 및 국내 일자리 창출 등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공군의 '대형수송기 2차 사업'은 기종을 국외에서 구매하기로 했다.

내년부터 2026년까지 총사업비 4천800억 원을 들여 4대를 확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방사청은 "국외 구매로 사업을 추진하되, 국내 방산업체 육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국내 업체가 부품 제작에 참여할 수 있도록 컨소시엄 구성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탄도탄 위협에 대응한 '패트리엇 성능개량 2차 사업'은 PAC-3를 미국에서 FMS(대외군사판매) 방식으로 확보하고, 국외 상업구매를 통해 공군이 보유한 PAC-2 발사대의 일부 수량을 PAC-3 발사대로 성능을 개량하기로 했다.

내년부터 2027년까지 총사업비 7천700억 원이 투입된다.

발사되는 미군의 PAC-3 미사일
발사되는 미군의 PAC-3 미사일

[위키미디어 캡처]

또 3천600t급 잠수함인 '장보고-Ⅲ 배치(Batch)-Ⅱ 사업'과 관련해서는 1번 함과 같이 2·3번 함도 국내에서 건조하기로 했다.

방사청은 "국내 최초 독자 설계 및 건조 중인 장보고-Ⅲ 배치-I보다 향상된 능력을 갖춘 후속함을 국내 건조로 확보할 것"이라며 "수중작전 지속 능력과 표적 탐색, 무장 능력이 향상된 잠수함을 확보해 잠재적 위협에 대한 감시·억제 능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는 2029년까지 총사업비 3조4천여억 원이 투입된다.

이밖에 방사청은 최초 군 독자 통신위성인 '아나시스 2호'와 연계해 운용할 지상 통신단말기를 국내 기술로 양산하기로 했다.

국내 100여 개 이상의 업체가 양산에 참여해 전송 용량과 항 재밍 능력 등 성능이 대폭 향상된 통신망을 보유하게 된다. 오는 2025년까지 총사업비 8천800억 원이 투입된다.

북한지역의 신호정보(시긴트)를 수집하는 '백두체계 능력보강 2차 사업'과 관련해서도 성능이 향상된 체계를 순수 국내업체 기술로 개발해 현 백두체계를 대체하기로 했다. 오는 2026년까지 8천700억 원이 투입된다.

항공기를 비롯해 지상·함정 전력이 운용 중인 공지(空地)통신 무전기는 국내 연구개발과 함께 국외 구매로 확보할 계획이다.

방사청은 "항 재밍과 보안 기능이 강화된 디지털 통신방식(SATURN·고속 주파수 도약방식)의 무전기로 성능이 개량되어 작전 수행 능력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내년부터 2028년까지 총사업비 1조9천억 원이 투입된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