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업은행 1분기 순익 5천920억, 18%↑…분기 기준 사상 최대(종합2보)

송고시간2021-04-26 17:22

beta

IBK기업은행은 올해 1분기에 자회사를 포함한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지배주주 순이익 기준)이 5천920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작년 동기 대비 18.3% 증가한 것으로, 분기 기준으로 창립 이후 사상 최대 실적이다.

자회사를 제외한 기업은행의 별도 기준 당기순이익은 5천398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8.3% 늘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IBK기업은행은 올해 1분기에 자회사를 포함한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지배주주 순이익 기준)이 5천920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이는 작년 동기 대비 18.3% 증가한 것으로, 분기 기준으로 창립 이후 사상 최대 실적이다.

자회사를 제외한 기업은행의 별도 기준 당기순이익은 5천398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8.3% 늘었다.

기업은행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통한 대출자산 성장, 거래 기업 경영상황 회복 등에 따른 안정적 건전성 관리, 수익원 다각화 노력에 기인한 자회사 실적 개선 등이 이익 증가의 주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IBK기업은행 자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IBK기업은행 자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3월말 현재 기업은행의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192조1천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5조3천억원(2.8%) 증가했다.

중소기업금융 시장점유율은 지난해 말보다 0.01%포인트 확대된 23.11%로 역대 최대였다.

풍부한 시중 유동성과 수출기업을 중심으로 한 점진적인 경기개선 영향으로 대손비용률은 전년 동기보다 0.1%포인트 하락한 0.29%를 나타내며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1분기 순이자마진(NIM)은 전분기보다 0.01%포인트 오른 1.47%였다. 카드 이용대금 감소 영향(-0.02%포인트) 등 특이 요인을 제외한 NIM은 0.03%포인트 개선됐다.

[IBK기업은행 자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IBK기업은행 자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주요 건전성 지표는 양호한 수준을 나타냈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1.05%, 총 연체율은 0.35%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0.24%포인트, 0.17%포인트 개선됐다.

일반 자회사의 경우 IBK캐피탈, IBK투자증권, IBK연금보험 등 주요 자회사의 실적 증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48.9% 증가한 90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IBK캐피탈 395억원(+113.5%), IBK투자증권 221억원(+125.5%), IBK연금보험 192억원(+24.7%)을 각각 기록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과거에도 위기 때 늘린 대출 자산이 경기회복기 이익 개선으로 이어져 왔으며, 자회사도 작년 말 추가로 출자한 부분이 반영되면 점진적으로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는 상황"이라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디지털 전환 가속화를 통해 지속가능성장의 기반을 다지는 한 해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