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업은행 1분기 순익 5천920억원…작년 동기 대비 18.3%↑(종합)

송고시간2021-04-26 15:50

beta

IBK기업은행[024110]은 올해 1분기에 자회사를 포함한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지배주주 순이익 기준)이 작년 동기 대비 18.3% 증가한 5천920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자회사를 제외한 기업은행의 별도 기준 당기순이익은 5천398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8.3% 늘었다.

기업은행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통한 대출자산 성장, 거래 기업 경영상황 회복 등에 따른 안정적 건전성 관리, 수익원 다각화 노력에 기인한 자회사 실적 개선 등이 이익 증가의 주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IBK기업은행[024110]은 올해 1분기에 자회사를 포함한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지배주주 순이익 기준)이 작년 동기 대비 18.3% 증가한 5천920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자회사를 제외한 기업은행의 별도 기준 당기순이익은 5천398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8.3% 늘었다.

기업은행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통한 대출자산 성장, 거래 기업 경영상황 회복 등에 따른 안정적 건전성 관리, 수익원 다각화 노력에 기인한 자회사 실적 개선 등이 이익 증가의 주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IBK기업은행 자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IBK기업은행 자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3월말 현재 기업은행의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192조1천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5조3천억원(2.8%) 증가했다.

중소기업금융 시장점유율은 지난해 말보다 0.01%포인트 확대된 23.11%로 역대 최대였다.

풍부한 시중 유동성과 수출기업을 중심으로 한 점진적인 경기개선 영향으로 대손비용률은 전년 동기보다 0.1%포인트 하락한 0.29%를 나타내며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1분기 순이자마진(NIM)은 전분기보다 0.01%포인트 오른 1.47%였다. 카드 이용대금 감소 영향(-0.02%포인트) 등 특이 요인을 제외한 NIM은 0.03%포인트 개선됐다.

[IBK기업은행 자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IBK기업은행 자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주요 건전성 지표는 양호한 수준을 나타냈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1.05%, 총 연체율은 0.35%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0.24%포인트, 0.17%포인트 개선됐다.

일반 자회사의 경우 IBK캐피탈, IBK투자증권, IBK연금보험 등 주요 자회사의 실적 증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48.9% 증가한 90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IBK캐피탈 395억원(+113.5%), IBK투자증권 221억원(+125.5%), IBK연금보험 192억원(+24.7%)을 각각 기록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과거에도 위기 때 늘린 대출 자산이 경기회복기 이익 개선으로 이어져 왔으며, 자회사도 작년 말 추가로 출자한 부분이 반영되면 점진적으로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는 상황"이라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디지털 전환 가속화를 통해 지속가능성장의 기반을 다지는 한 해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