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머스크 "화성 여행 초기에 탑승자 꽤 죽을 수도"

송고시간2021-04-26 14:39

beta

우주에 유인 우주선을 보내는 계획을 추진하는 스페이스X의 소유주 일론 머스크는 화성 여행을 추진하면서 탑승자가 상당수 죽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고 미국 일간 뉴욕포스트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미국 비영리단체 'X프라이즈 재단'의 창립자 피터 다이아맨디스와 대담에서 "화성 여행이 부자들의 탈출구로 비치기도 하는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웃으며 이렇게 답했다.

머스크는 다아아맨디스에게 "불편하고 입맛에 안 맞게 들릴 수도 있지만 당신도 죽을 수 있다"라며 "화성 여행을 광고할 때 지구로 살아 돌아오는 일이 얼마나 고되고 위험한지를 알려야 한다"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구로 살아돌아오는 건 매우 고되고 위험한 일"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

[AP=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우주에 유인 우주선을 보내는 계획을 추진하는 스페이스X의 소유주 일론 머스크는 화성 여행을 추진하면서 탑승자가 상당수 죽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고 미국 일간 뉴욕포스트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미국 비영리단체 'X프라이즈 재단'의 창립자 피터 다이아맨디스와 대담에서 "화성 여행이 부자들의 탈출구로 비치기도 하는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웃으며 이렇게 답했다.

머스크는 다아아맨디스에게 "불편하고 입맛에 안 맞게 들릴 수도 있지만 당신도 죽을 수 있다"라며 "화성 여행을 광고할 때 지구로 살아 돌아오는 일이 얼마나 고되고 위험한지를 알려야 한다"라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Y0MXSX3pM

이어 "솔직히 사업 초기엔 탑승자가 꽤 죽을 수 있다"라면서도 "이 일은 영광스러운 모험이자 놀라운 경험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웃음 띤 얼굴로 "화성 여행은 모두를 위한 게 아니고 오직 지원자만 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머스크의 스페이스X는 2026년에 화성에 유인 왕복우주선 '스타십'을 보낼 계획이다.

스페이스X는 120m 크기의 스타십 1대에 승객 100명과 화물 100t가량을 싣고 달과 화성으로 보낸다는 구상을 세웠다.

작년 12월부터 스타십의 고고도 시험 비행에 착수했고, 하늘로 발사된 우주선을 로켓 엔진 역추진을 통해 똑바로 세워 직립 착륙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폭발 사고가 4차례 발생했다.

스페이스X의 화성여행 개념도
스페이스X의 화성여행 개념도

[스페이스X 제공]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