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수처, '4월 중 1호 수사' 착수 놓고 저울질

송고시간2021-04-26 12:00

"사건 후보군 있어…사건사무규칙도 막바지 단계"

출근하는 김진욱 공수처장
출근하는 김진욱 공수처장

(과천=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이 26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내 공수처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2021.4.26 jieunlee@yna.co.kr

(과천=연합뉴스) 이대희 최재서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그동안 공언해왔던 '4월 1호 수사 착수' 여부를 놓고 저울질을 하고 있다.

공수처 관계자는 26일 "그동안 (김 처장의) 수사 시점과 관련한 발언들과 이에 관한 세간의 기대를 잘 알고 있다"며 "이번 주가 4월 마지막 주인 만큼 이를 염두에 두고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처장이 '4월 내 1호 수사' 목표를 처음 밝힌 것은 출범 후 20여일이 흐른 지난 2월 10일이다. 그는 이날 출근길에 '1호 수사가 4월께 가능하겠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렇게 되지 싶다"고 말하며 처음으로 시점을 공식화했다.

야당이 검사 임용을 위한 인사위원회 위원 추천에 시간을 끌면서 4월 수사가 어렵지 않겠느냐는 우려가 나왔지만, 그는 2월 17일에도 "큰 지장은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3월에도 내내 4월 수사 착수에 대한 의지를 드러났다.

정작 4월이 되자 "정해진 바 없다"(9일)고 말을 바꿨다. 검찰과 공소권 갈등을 벌이다가 '이성윤 특혜조사' 의혹으로 비판을 받고, 공수처 검사 임용도 정원인 23명을 채우지 못하게 될 상황에 부닥치자 한발 물러선 모습을 보인 것이다.

하지만 지난 16일 검사 13명을 임용하면서 "공수처호가 수사체제로 전환하게 됐다"며 다시 수사를 언급했다.

나아가 지난 23일에는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과 면담 과정에서 서울중앙지검이 이첩한 '이규원 검사 사건'과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에) 돌려보내면 오히려 오해를 살 수 있는 것이 아닌가 한다. 여기서 (수사를) 하려고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 처장은 첫 수사 사건을 선정하기 위해 검사들과 하루에도 여러 차례 회의하고, 수사력에 대한 의문의 시선을 해소하기 위해 수사 관련 워크숍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

실제로 공수처는 '4월 수사 착수'라는 목표 시점을 염두에 두고 접수한 사건 966건(23일 기준)을 각 검사에게 배당해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오는 30일에는 공수처 출범 100일을 맞이하는 만큼 약속을 지키는 동시에 수사 체제로 전환됐다는 점을 입증하기 위해 이번 주 내 수사 착수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공수처 고위 관계자는 최근 "1호 사건 후보군이 있기는 하지만 아직 말씀드릴 수는 없다. 사건사무규칙 제정도 파이널(마지막) 단계에 와 있다"며 당장에라도 수사에 착수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