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크렘린 "푸틴-바이든 정상회담 6월에 열릴수도…미 제안 검토중"

송고시간2021-04-25 22:24

beta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이 오는 6월 열릴 가능성이 있다고 러시아 크렘린궁이 25일(현지시간) 밝혔다.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유리 우샤코프 푸틴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은 이날 자국 TV 방송 '로시야-1'의 국정 홍보 프로그램 '모스크바·크렘린·푸틴'과의 인터뷰에서 미러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 "(회담 시기로) 6월을 언급한다. 구체적 날짜도 있다"고 전했다.

우샤코프는 "아직 회담 준비가 시작되진 않았지만 (미국 측의) 신호(제안)는 접수됐고 그것에 대해 검토할 것"이라면서 "여러 요소를 고려해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이 오는 6월 열릴 가능성이 있다고 러시아 크렘린궁이 25일(현지시간) 밝혔다.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유리 우샤코프 푸틴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은 이날 자국 TV 방송 '로시야-1'의 국정 홍보 프로그램 '모스크바·크렘린·푸틴'과의 인터뷰에서 미러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 "(회담 시기로) 6월을 언급한다. 구체적 날짜도 있다"고 전했다.

그는 구체적 날짜에 대한 언급을 피하면서 "그것에 대해 아직 얘기하진 않겠지만 6월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샤코프는 "아직 회담 준비가 시작되진 않았지만 (미국 측의) 신호(제안)는 접수됐고 그것에 대해 검토할 것"이라면서 "여러 요소를 고려해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전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지난 14일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유럽 국가 한 곳에서 회담하자고 푸틴 대통령에게 제안했다고 소개한 바 있다.

그는 당시 "아직 (회담) 장소와 시기에 관해 얘기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면서 "이 모든 것을 외교채널을 통해 조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본국 정부와의 미러 관계 협의를 위해 지난 22일 귀국한 존 설리번 러시아 주재 미국 대사도 20일 귀국 계획을 밝히면서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회담 전까지 몇 주 이내로 (모스크바로) 돌아올 것"이라고 말해 가까운 시일 내 미러 정상회담 조율을 시도할 것임을 시사했다.

미러 정상회담 추진은 최근 바이든 행정부의 강력한 대러 제재와 우크라이나 분쟁, 러시아 인권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 투옥 등을 두고 양국이 '신냉전'으로 불릴 정도의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루어지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