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국회의원 재보선 집권당 완패…스가 정권에 타격(종합2보)

송고시간2021-04-25 23:12

beta

25일 투표가 진행된 일본의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집권 자민당의 완패가 분명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은 중의원 홋카이도(北海道) 2구, 참의원 나가노(長野) 및 히로시마(廣島) 등 재·보궐 선거구 3곳에서 자민당이 부전패(不戰敗)를 포함해 모두 패했다고 보도했다.

투표가 끝난 직후 발표된 일본 언론의 출구조사 결과에서도 여당의 전패와 야당의 완승이 점쳐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교도통신·NHK 출구조사 결과 야권 후보가 3곳서 모두 우세

"정권의 코로나19 대응과 '정치와 돈' 문제 등 유권자 불만"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도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2021.4.24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25일 투표가 진행된 일본의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집권 자민당의 완패가 분명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은 중의원 홋카이도(北海道) 2구, 참의원 나가노(長野) 및 히로시마(廣島) 등 재·보궐 선거구 3곳에서 자민당이 부전패(不戰敗)를 포함해 모두 패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재·보궐 선거는 오후 8시에 투표가 끝나 현재 개표가 진행되고 있다.

NHK도 막바지로 접어든 개표 상황을 반영해 3개 선거구에서 야당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된다고 전했다.

투표가 끝난 직후 발표된 일본 언론의 출구조사 결과에서도 여당의 전패와 야당의 완승이 점쳐졌다.

교도통신은 출구조사 결과를 근거로 중의원 홋카이도 2구 보궐 선거에서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마쓰키 겐코(松木謙公·62) 후보의 당선이 확실하다고 보도한 바 있다.

전직 중의원이자 야권 공동후보인 마쓰키는 보수계 무소속 후보인 쓰루바 요시코(鶴羽佳子·53) 등 5명의 정치인 신인을 멀찌감치 따돌린 것으로 조사됐다.

NHK도 자사의 출구조사 결과를 근거로 마쓰키 후보의 당선이 확실하다고 보도한 바 있다.

홋카이도 2구 보궐 선거 NHK 출구조사 결과
홋카이도 2구 보궐 선거 NHK 출구조사 결과

[NHK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홋카이도 2구 보궐선거는 자민당 출신 요시카와 다카모리(吉川貴盛) 전 농림수산상이 수뢰 혐의로 기소되면서 의원직을 사퇴해 치러졌다. 자민당은 후보를 내지 않아 부전패에 해당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진 하타 유이치로(羽田雄一郞) 입헌민주당 의원의 후임을 뽑는 참의원 나가노(長野) 선거구 보궐 선거에서도 NHK 출구조사 결과 야당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됐고, 개표도 출구조사 결과와 유사한 양상을 진행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선거구는 하타 전 의원의 동생이자 야권 공동후보인 입헌민주당 하타 지로(羽田次郞·51)와 자민당의 고마쓰 유타카(小松裕·59) 후보의 양자 대결 양상이었다.

참의원 나가노 선거구 보궐 선거 NHK 출구조사 결과
참의원 나가노 선거구 보궐 선거 NHK 출구조사 결과

[NHK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격전지로 꼽혔던 참의원 히로시마(廣島) 선거구에선 야권 공동후보인 미야구치 하루코(宮口治子·45)가 자민당의 니시타 히데노리(西田英範·39) 후보를 약간 앞섰다는 일본 언론의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NHK는 개표 진행 상황을 고려할 때 미야구치 후보의 당선이 확실하다고 보도했고, 교도통신은 미야구치 후보가 승리했다고 전했다.

히로시마 선거구는 자민당 출신 가와이 안리(河井案里) 전 의원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유죄 판결이 확정되기 직전에 의원직을 사퇴하면서 재선거를 하게 됐다.

참의원 히로시마 선거구 재선거 NHK 출구조사 결과
참의원 히로시마 선거구 재선거 NHK 출구조사 결과

[NHK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취임 이후 처음으로 국회의원을 뽑는 이번 재·보궐 선거로 집권당이 완패함에 따라 스가 정권에 타격이 될 전망이다.

이번 재·보궐 선거는 히로시마와 홋카이도 2구가 자민당 소속이었던 참의원과 중의원이 각각 금품 살포, 금품 수수 혐의로 의원직을 사퇴한 선거구여서 애초부터 여권에 불리한 상황이다.

그렇다고 해도 자민당 강세 지역으로 분류되던 히로시마 선거구에서도 패배하면서 스가 정권에는 뼈아픈 결과가 됐다.

특히, 이번 재·보궐 선거는 올해 가을로 예상되는 총선거의 전초전으로 평가됐다.

교도통신은 이번 재·보궐 선거에서 여권이 고전한 것에 대해 "정권의 코로나19 대응과 '정치와 돈' (문제) 등 잇따른 불상사에 대한 유권자의 불만이 반영됐다"고 진단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