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안 안좌면 전 주민에 26일 '태양광 연금'…연간 최대 820만원

송고시간2021-04-25 20:17

beta

전남 신안군 안좌면과 자라도 주민들이 26일부터 이틀간 첫 태양광 연금을 받는다.

태양광 연금은 1인당 51만원으로 연간 최대 820만원(4인 가구)이다.

신안군은 2018년 10월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익 공유 등에 관한 조례' 제정 이후 3년 만에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익 첫 배당금을 주민에게 지급한다고 25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안군 전국 최초 신재생 개발이익 공유제 실현 결실

안좌도 태양광 발전단지
안좌도 태양광 발전단지

[신안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신안=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신안군 안좌면과 자라도 주민들이 26일부터 이틀간 첫 태양광 연금을 받는다.

태양광 연금은 1인당 51만원으로 연간 최대 820만원(4인 가구)이다.

신안군은 2018년 10월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익 공유 등에 관한 조례' 제정 이후 3년 만에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익 첫 배당금을 주민에게 지급한다고 25일 밝혔다.

26∼27일 이틀간 안좌도와 자라도 2천935명의 전체 주민에게 지급한다,

1인당 51만원에서 12만원까지 30개 마을 경로당에서 일제히 지급한다.

신안군 개발이익공유 조례에 따라 2천830억원이 들어가는 96MW 태양광발전사업에 안좌도 주민 2천935명이 총사업비의 4%, 자기자본의 30%인 113억원을 채권매입 방식으로 참여했다.

자라도도 같은 방식으로 24MW 태양광발전소 참여해 작년 12월 상업운전이 시작되면서 1∼3월 수익금의 30%인 4억2천만원이 협동조합 배당금으로 지급 완료됐다.

가구당 최고 수령은 연간 820만원에 이른다. 자라도 휴암마을의 4인 가구 5가구가 받는다.

현재는 안좌면만 혜택을 받고 있지만 점차 확대된다.

지도 100MW, 사옥도 70MW 공사가 완료될 올해 말이면 주민 배당금을 준다.

내년에 안좌면에 추가로 204MW, 임자면과 증도면에 각 100MW의 태양광 발전소가 건립되고 2023년에 비금면에 300MW, 신의면에 200MW가 조성된다.

2030년까지 8.2GW 해상풍력단지를 조성해 연간 3천여억원의 주민소득이 발생한다.

신안군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익 공유에 참여하려면 신안군에 주소를 두고 있어야 하고, 조례시행 이후인 지난 2018년 10월 5일 이후 전입한 주민의 경우 연령별로 조례에 따른다.

만 30세 이하는 전입 즉시 자격이 주어진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익공유 정책 실현이 되기까지 태양광발전소, 송전시설 설치 등에 따른 생활 불편에도 군의 정책을 믿고 적극 협조해 준 주민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 군수는 배당금을 지급하는 각 마을 경로당을 직접 방문해 감사와 격려를 할 계획이다.

chog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