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갈길 바쁜 울산, 인천과 0-0 무승부…3경기째 무승

송고시간2021-04-25 16:00

beta

선두 추격이 급한 2위 울산 현대가 '골대 불운' 속에 11위 인천 유나이티드와 득점 없이 비기면서 선두 추격의 동력을 되살리지 못했다.

울산은 25일 인천전용구장에 열린 인천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12라운드 원정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울산(승점 22)은 2경기 연속 무득점 무승부에 최근 3경기 연속 무승(2무 1패)에 빠지면서 전날 강원FC와 1-1로 비긴 선두 전북 현대(승점 28)와 승점 차를 6으로 유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울산 현대와 인천 유나이티드의 경기 장면
울산 현대와 인천 유나이티드의 경기 장면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선두 추격이 급한 2위 울산 현대가 '골대 불운' 속에 11위 인천 유나이티드와 득점 없이 비기면서 선두 추격의 동력을 되살리지 못했다.

울산은 25일 인천전용구장에 열린 인천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12라운드 원정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울산(승점 22)은 2경기 연속 무득점 무승부에 최근 3경기 연속 무승(2무 1패)에 빠지면서 전날 강원FC와 1-1로 비긴 선두 전북 현대(승점 28)와 승점 차를 6으로 유지했다.

반면 인천은 최근 2경기 연속 무패(1승 1무)로 상승세를 그렸다.

11라운드에서 성남FC를 꺾고 시즌 3승째를 챙긴 인천은 울산을 상대로 오른쪽 윙백 오재석의 오버래핑에 이은 측면 크로스를 앞세워 울산의 수비수를 괴롭혔다.

인천은 전반 15분 아길라르의 프리킥을 190㎝ 장신 스트라이커 김현이 골 지역 정면에서 헤딩슛을 시도한 게 울산 골키퍼 조현우의 가슴을 향하며 득점 기회를 놓쳤다.

전반 19분에는 김현이 살짝 밀어준 볼을 아길라르가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왼발슛을 했지만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인천의 초반 공세에 잠시 주춤했던 울산은 '스프린터' 이동준이 오른쪽 측면으로 빠르게 침투해 크로스를 올렸고, 반대쪽에서 쇄도하던 이동경이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왼발로 방향을 바꾼 게 크로스바를 훌쩍 벗어나 아쉬움을 남겼다.

곧바로 반격에 나선 인천은 전반 31분 오재석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에 이은 네게바의 헤딩슛이 또다시 '거미손' 조현우의 슈퍼세이브에 막혀 뜻을 이루지 못했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울산은 후반 들어 빠른 발의 김인성을 투입하며 반격에 나섰지만 번번이 인천 선수들 육탄 방어에 막혔다.

울산은 후반 추가시간 김인성이 골 지역 왼쪽에서 오른발슛을 때린 게 인천 왼쪽 골대를 때리고 나오는 '골대 불운'에 막혀 끝내 무승부에 그쳤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