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30 표심에 놀란 與, 가상화폐 대응기구 만든다

송고시간2021-04-25 15:37

beta

더불어민주당이 가상화폐 대응기구를 당내 별도로 설치해 관련 대책 마련에 나선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2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별도 주체를 만들어서 가상화폐 문제에 대응하기로 비대위에서 의견을 모았다"며 "이르면 이번주부터 본격적으로 논의해 기구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기구 마련 움직임은 당국의 규제 움직임에 대한 20·30세대의 원성과 반발이 4·7 재보선 참패 수습과 내년 대선에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당 일각서 소득세 유예 주장도

급락한 비트코인
급락한 비트코인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의 시세가 급락한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빗썸 강남고객센터에서 직원이 암호화폐 시세를 살피고 있다. 전날 정부는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이용한 자금세탁, 사기, 불법행위를 막고자 이달부터 6월까지 범정부 차원의 특별단속을 벌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2021.4.20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가상화폐 대응기구를 당내 별도로 설치해 관련 대책 마련에 나선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2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별도 주체를 만들어서 가상화폐 문제에 대응하기로 비대위에서 의견을 모았다"며 "이르면 이번주부터 본격적으로 논의해 기구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기구 마련 움직임은 당국의 규제 움직임에 대한 20·30세대의 원성과 반발이 4·7 재보선 참패 수습과 내년 대선에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당 관계자는 "(가상화폐 투자를 많이 하는) 청년과의 소통이라는 측면에서 이 문제를 바라보려 한다"고 말했다.

당내 일각에서는 가상화폐 투자로 인한 소득에 과세를 유예해주는 안을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 말 통과된 개정 소득세법에 따라 내년부터는 가상화폐로 번 돈에도 세금이 붙게 되는데, 과세 시점을 미루자는 의견이다.

그러나 가상화폐에 대한 성격 규정이 먼저인 만큼 구체적 대책 마련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가상화폐를 정식 화폐로 볼 것인지 투기 수단으로 볼 것인지 등을 놓고 여전히 의견이 분분하기 때문이다.

당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가상화폐 문제는 시장에 맡기는 것이 맞다"면서도 "투자 과열에 따른 불법 행위와 사기 피해가 확산하는 것에는 정부의 고강도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